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기차 충전기 관리 부실 '수면 위로'
김삼화 의원, 지난해 전기차 충전기 1기당 평균 1회 고장
충전기 보급뿐 아니라 관리 방안 마련 필요성 제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전국에 설치된 급속·완속 전기차 충전기가 2000기를 넘어선 가운데 관리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비례대표)은 10일 전기차 충전기 활용 현황 점검 결과를 공개하고, 잦은 고장과 시스템 오류 등으로 다수의 전기차 충전기가 사용불능 상태라고 밝혔다.
김삼화 의원실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7년도 급속충전시설 오류‧고장 건수>에 따르면, 2016년 모뎀이상 203기, 충전불가 67기, LCD 이상 48기, 차단기트립 35기, 프로그램 오류 80기, 기타(사용미숙 등) 133기로 전체 전기차 충전기 2025기 중 30%에 달하는 566기가 고장 등으로 사용불가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기차 급속 충전기 1기당 평균 1.1회 고장이 발생했다. 올해 1~5월까지는 1기당 평균 0.3회로 고장횟수가 줄었지만 충전기 보급이 증가하는 만큼 관리 시스템 보강도 필요해보인다. 현재 환경부가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가 일괄 관리하고 있지만 인력과 전문성 부족에 대한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김 의원은 또 지역별로 전기차 충전기 현황을 살펴본 결과 서울은 274개 중 168개(61.3%)만이 사용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106개 충전기는 점검중(통신 미연결), 운영중지 등으로 적색등이 켜져 있어 사용할 수 없는 상태였다.
부산은 69개 중 34개(49.2%), 대구는 173개 중 60개(34.6%), 인천은 57개 중 30개(52.6%), 광주는 71개 중 51개(71.8%), 대전은 36개 중 18개(50%), 울산은 27개 중 21개(77.7%), 경기도는 316개 중 173개(54.7%)만이 사용이 가능했다.
특히 부산·대구·대전 지역의 충전기는 절반 이상이 사용불능상태였는데 대구시 측에서는 통계 집계상의 착오나 오류라고 반박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충전 중이거나 일시적 통신장애가 발생한 충전기까지 사용가능 충전기에 포함되지 않아 실제 수치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뿐 아니라 한전이나 민간기관이 설치한 전기차 충전기 중 일부가 환경부 충전인프라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은 문제도 있었다. 전기차 이용자들은 충전인프라시스템으로 충전기 위치를 찾는데 약 238기는 검색이 안되는 것이다.
김삼화 의원은 이와 관련해 “감사원 지적에 따라 환경공단은 올해 1월 한전 등 타기관과 업무협약을 맺어 충전기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여전히 일부 충전기 정보가 누락돼 있고, 충전기 고장 등으로 충전기 활용서비스가 매우 저조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환경부는 형식적으로 전기차 보급률와 구매이행율의 집계만 할 것이 아니라, 전기차 사용자들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기본 인프라 서비스를 철저하고 신속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7년 10월 12일(목) 10:57
게시 : 2017년 10월 13일(금) 09:34


위대용 기자 wee@electimes.com        위대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