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849호 0면
전남도, ‘2050 탄소중립’ 기후변화주간 운영
22일 지구의 날 맞아 28일까지 전국 소등행사․플로깅 등 캠페인
여기봉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23일(금) 15:14    게시 : 2021년 04월 23일(금) 15:14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전라남도는 기후변화 대응 및 저탄소생활 실천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28일까지 1주일을 ‘기후변화주간’으로 정하고 ‘지구 회복: 바로 지금, 나부터! 2050 탄소중립’을 주제로 다양한 캠페인을 펼쳤다.
지구의 날은 지난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원유 유출사고를 계기로, 1970년 4월 22일 상원의원과 대학생을 중심으로 개최된 기념행사에서 유래했다. 환경보호 실천을 유도하는 민간 중심 운동이다.
올해 13회째인 기후변화주간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대규모 행사는 지양하고 소규모 캠페인과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 활동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도 누리집 등 온라인 위주로 진행했다.
특히 22일 지구의 날 저녁 8시부터 10분 동안 도 본청, 사업소 및 시군, 교육청 등 공공건물 소등행사를 하고, 그 밖의 아파트와 기업 등 민간건물 등에서는 자율 소등행사를 유도했다.
또 22~23일 사회단체와 함께 여수시, 무안군에서 온실가스 줄이기 플로깅 캠페인을 전개한다. 플로깅은 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이다.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챙길 수 있어 최근 유튜브, SNS 등에서 인기다.
전남도는 전남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함께 오는 6월 5일까지 45일 동안 ‘찾아가는 탄소중립 환경놀이 한마당’과 ‘싹쓰리 줍줍 플로깅’ 등 다양한 캠페인을 할 예정이다.
박현식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올해는 도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원년으로, 온실가스 줄이기 도민 실천운동을 적극 펼칠 예정”이라며 “지구의 날 51주년을 맞아 많은 도민이 소등행사 및 온실가스 줄이기 캠페인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여기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