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842호 7면
“에너지 다소비 산업전략 계획 마련 시급하다”
에기평, 제6회 탄소중립 테크포럼 개최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2일(금) 19:25    게시 : 2021년 04월 02일(금) 21:04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하 에기평, 원장 임춘택)은 ‘2050 탄소중립 시대에 대비한 에너지 다소비 산업전략’을 주제로 지난달 31일 공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임춘택 원장은 개회사에서 “탄소중립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산업 전반에 걸쳐 에너지 사용과 온실가스 배출을 감소시키는 것”이라며 “재생에너지 보급과 함께 산업과 연계된 저탄소화 기술개발이 중요하며 이번 포럼이 탄소중립 기술과 제도 전반을 조망하고 폭넓은 의견을 교류하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발제자로 나선 권필석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소장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산업 부문의 전기화, 에너지 효율향상, 그린수소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용량을 500GW 이상으로 확대하고, 이를 수송-열-산업 부문에 연계하면 2050년 넷제로 달성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권동혁 에코앤파트너스2도씨 본부장은 산업부문 탄소중립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의 배출허용총량 강화, 할당방식 개선, 유상할당 확대, 간접배출 규제 제외 등을 제안했다. 다만 “유상할당의 확대와 간접배출의 규제 제외는 탄소중립 속도를 감안하면서 적절한 시점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 김민성 중앙대학교 교수는 “산업 부문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산업용 고온스팀 히트펌프, 산업 네트워크 공정유틸리티 공유기술, 스마트공장 에너지관리시스템과 같은 탄소감축 효과가 높지만 전기화가 어려운 공정기기의 연구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국헌 대한석유협회 실장은 “정유업종은 에너지 다소비업종으로 온실가스 배출에서 발전,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에 이어 5위를 차지하고 있어 탄소중립 실행방안 강구와 이행계획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원용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이원용 책임연구원은 “자본, 역량이 부족한 중소 제조업에 대한 기술·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전기·열·연료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최적화와 다양한 부문간 연계를 통한 에너지 낭비 최소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료에 있어서도 “탄소배출지수가 낮은 폐플라스틱과 바이오연료 활용을 검토해야 하며, 신재생, 원자력, 화석연료 등 에너지원에 따라 구분된 제도적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