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에너지 및 미래차 분야에 600억원 투자한다
1000억원 규모 디지털산업혁신 펀드 2호
운용사 선정 등 조성절차 진행...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27일(목) 11:26    게시 : 2021년 05월 27일(목) 11:26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산업부가 1000억원 규모의 디지털산업혁신 펀드 2호 조성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AICBM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여 공정·제품·서비스 혁신을 추진하는 산업 디지털전환 기업에 투자하는 1000억원 규모의 ‘디지털산업혁신 펀드 2호‘ 조성을 위해 운용사 선정 등 본격적인 조성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출자설명회는 6월 4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6월 30일엔 제안서 접수를 마감한다. 7월 말엔 운용사를 선정한 후 올해 안에 펀드 조성이 완료될 계획이다.

산업부는 그동안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글로벌 밸류체인(GVC) 재편에 대응하고 산업 디지털전환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기 위한 전략으로 디지털산업혁신펀드 조성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디지털산업혁신 펀드 1호를 시작으로 국내 산업의 디지털전환 촉진을 위해 5년에 걸쳐 총 4000억원 규모의 디지털산업혁신펀드를 조성 중에 있다.

산업부는 디지털산업혁신 펀드 1호의 성공적 조성 완료에 이어, 디지털산업혁신 펀드 2호 조성 절차가 시작됨에 따라 산업 밸류체인 전반의 디지털혁신 기반 조성도 더욱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2호 펀드의 주목적 투자대상은 D.N.A 및 AICBM 기술을 접목하여 산업과 에너지 및 미래차 분야의 공정, 제품, 서비스 등의 융합·혁신 및 새로운 비즈니스모델 창출을 추진하는 기업 등이며 해당 기업에 펀드 결성금액 1000억원의 60%인 6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펀드에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성장금융, 현대자동차그룹, IBK 등이 출자에 참여할 예정이며,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은 최근 전기차·수소차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성장에 따라 미래차 분야의 디지털 융합·혁신 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출자에 참여한다.

또 산업-금융 분야의 대표적인 정책기관과 기업이 협업하여 조성하는 정책펀드로서 산업-금융간 투자 협력 성공모델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현재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인 디지털 뉴딜 분야에 대한 투자가 확산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모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한국판 뉴딜이 본격 추진되는 시점에서 산업 디지털전환 등 디지털 분야 투자확대가 중요하다”며 “디지털산업혁신펀드 2호 조성을 통해 디지털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가 촉진되고, 국내 산업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