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에너지공단, 풍력발전 주요정책 및 기술동향 세미나 개최
환경과의 공존 및 지역주민 의견 수용의 장
양진영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5일(금) 08:07    게시 : 2021년 10월 15일(금) 08:07
1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풍력분야 전문가 및 사업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풍력발전 주요정책 및 기술동향 세미나’ 가 진행되고 있다.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풍력발전추진지원단은 1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풍력발전 주요정책 및 기술동향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풍력분야 전문가 및 사업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2년간 정부에서 발표한 풍력발전 관련 정책*에 따른 풍력발전사업의 주요 변경사항과 정책성과를 공유했다.

풍력발전을 위한 전기사업허가를 위해서는 사전환경성 검토 단계를 추가하여 그동안 풍력발전 보급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한 환경성을 사전에 검토하는 절차를 신설했으며,

이를 위해, 당정협의로 지난해 2월에 신설된 풍력발전추진지원단은 발전사업허가를 준비중인 사업을 대상으로 육상풍력입지지도 컨설팅을 실시했다.

특히, 전기사업허가를 득했으나, 지연되고 있는 원인별로 전문가 1:1 전담매칭 및 전문가 자문단(정책, 계통, 환경 등)을 활용한 애로사항 심층분석을 통해 지연사유 해소를 지원하고 있다.

신규 사업자를 대상으로는 인큐베이팅 컨설팅, 환경성 검토 열린상담실 운영 등 사업 초기단계부터의 밀착 지원으로 지연사유들을 사전 제거하여 사업성을 높였다.

또한, 지역수용성 문제 해소를 위해 ▲입지 발굴, ▲사업자 선정, ▲개발이익 공유 등 개발계획 전반에 대해 사업 초기부터 주민, 어민 등 실질적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도록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제도를 도입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는 ▲풍력발전 기술개발 동향, ▲풍력발전 보급을 위한 주민수용성 확보 방안, ▲ 국내 육·해상 풍력 안전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한 세미나 참석자는 “풍력발전 정책 및 기술동향에 대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으며, 앞으로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세미나를 진행한 한국에너지공단 풍력발전추진지원단 관계자는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풍력 보급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풍력발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