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르노삼성-부산시 손잡았다..."미래차 생태계·일자리 창출"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 공동노력' 합의
르노 '일자리 창출' 부산 '행정·재정지원 노력'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6일(목) 09:07    게시 : 2021년 09월 16일(목) 09:07
15일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박형준(오른쪽) 부산시장과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그룹 부회장이 미래 차 전략산업 생태계 구축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제공=부산시)
[전기신문 오철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르노그룹 국제 개발∙협력 총괄을 맡고 있는 프랑수아 프로보 부회장과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이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나 르노삼성의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 방침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과 부산시는 이날 발표한 합의문을 통해 르노삼성 부산공장에 미래차 전략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함께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

합의문 내용에 따르면 르노삼성과 부산시는 국가 빅3 산업인 미래차를 부산지역의 중심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부산공장 내 생산시설 및 부지를 활용해 미래차 전략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은 미래 친환경차 개발을 위한 핵심 부품업체 등 생태계 참여자를 위한 인프라를 조성하고 지역 상생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시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중심으로 미래차 생태계 조성이 가능하도록 참여기업 및 컨소시엄 등에 대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르노삼성과 부산시는 올 4월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이래 부산시의 미래차 전략을 위한 논의를 함께 지속해 왔다. 양측은 이날 공동 합의에 따라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향후 구체적인 사업 시행 방안 및 일정 등을 논의해 갈 예정이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