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윤영석 의원, “탈원전으로 경남 원전 업체 일감 사라지고 줄도산 우려, 지원 시급”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6일(목) 05:47    게시 : 2021년 09월 16일(목) 05:48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윤영석 의원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원전 산업 붕괴가 가속화 되면서, 창원 소재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경남지역 원전 업체들의 일감도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두산중공업의 수주액은 문재인 정권 출범 4년 만에 절반 이하로 떨어졌고, 협력사들도 수주가 급감하면서 줄도산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경남지역 원전 업체의 수주액이 문재인 정권 초기인 2017년에는 3,595억 원이었다가 2018년 2,195억원, 2019년 1,921억원으로 줄어들더니, 올해는 8월까지 373억원까지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대표 원전 기업인 두산중공업이 한수원으로부터 수주한 계약 금액은 지난 2016년 3,978억원에서 4년 만인 지난해 1,766억원으로 2,212억원(56%) 급감했다. 올해 들어서는 8월말까지 두중의 수주액은 175억원에 불과했는데, 이는 신고리 5·6호기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일감이 끊겼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이 위치한 창원을 포함한 경남 지역에서 한수원과 공급 계약을 맺어온 56개 기업의 수주 금액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 지역 원전 기업들이 2016년 한수원에서 수주한 계약은 5,465억원에 달했지만, 지난해엔 2,051억원으로 3,000억원 넘게 줄었고, 올 8월까지는 374억원에 불과 했다.

특히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을 포함해 신규 원전 6기 건설이 백지화 됨에 따라 국내 원전 기업의 줄도산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산중공업이 윤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두중과 계약을 맺고, 부품을 공급해온 협력업체 수는 지난 2016년 320개에서 지난해 227개로 100개 가까이 줄어들었다. 두중이 원전 협력업체들과 맺은 계약 건수도 2016년 2,786건에서 해마다 줄어 지난해엔 1,172건을 반토막 났다.

일감이 줄다 보니 일자리도 감소했다. 두중의 원전 관련 인원은 2016년 1,857명에서 지난애 1,468명까지 줄었고, 올 2월 현재 1,193명까지 급감했다.

이와 관련 윤영석 의원은 “탈원전 정책으로 경남 원전 업체 일감 사라지고 줄도산 우려되고, 근로자 일자리 감소도 큰 폭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앞으로 원전 일감이 더욱 급격히 줄어들 것이란 점” 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낳은 예견된 참사이다. 문재인 정부는 이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