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원자력환경공단, 23일까지 방폐장 안전대책 기간 운영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5일(수) 14:10    게시 : 2021년 09월 15일(수) 14:10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태풍에 대비해 경주에 있는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현장 안전점검을 진행 중이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추석연휴 및 제14호 태풍‘찬투’ 북상을 앞두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23일까지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 안전대책 기간을 운영한다.

차성수 이사장은 14일 관련부서, 협력사가 참여한 가운데 지상지원시설, 동굴처분시설, 2단계 처분시설 건설현장 등 중저준위 방폐장 주요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공단은 추석 연휴 기간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상황 근무조를 편성해 재난대응 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차성수 이사장은“추석연휴 기간 중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 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