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전기안전공사-전라북도-완주군,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 안전성 평가센터 사업 유치에 ‘맞손’
완주 테크노밸리산단 활용…그린뉴딜 활성화 중심축 역할 기대
조정훈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4일(화) 16:41    게시 : 2021년 09월 14일(화) 16:43
(왼쪽부터) 박성일 완주군수와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박지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등 3개 기관 대표들이 13일 전북도청에서 ‘신재생 연계 에너지저장장치(ESS) 안전성 평가센터 구축사업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기신문 조정훈 기자] 전기안전공사와 전라북도, 완주군이 신재생에너지 안전 인프라 확충을 통한 그린뉴딜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는 지난 13일 전북도청에서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박성일 완주군수 등 3개 기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신재생 연계 에너지저장장치(ESS) 안전성 평가센터 구축사업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전기안전공사는 전북도, 완주군과 ▲연구개발(R&D) 사업 추진을 위한 실증설비와 평가설비 구축 인력확보 및 세부계획 수립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업을 약속했다.

전라북도와 완주군은 ▲평가센터 운영에 필요한 부지 제공 ▲인허가 및 지방세 감면 등 행정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연구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확보와 사업계획 수립 부문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이번 평가센터 유치에 성공할 경우 완주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중 연구 용지를 활용한 국내 최초 5000평 규모의 수소연료전지-태양광-ESS에 대한 포괄적인 안전성 평가 시스템 체계가 구축된다.

평가센터는 ESS화재조사위원회와 ESS안전관리위원회에서 지속적으로 언급돼 온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공통모드전압 ▲내부저항 ▲절연 ▲모듈퓨즈 ▲충전율 ▲배터리실 환경 등 6대 안전기준 개발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가 연계된 신재생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실증하게 된다.

박지현 사장은 “평가센터 유치로 신재생에너지의 보급과 안전성 확보는 물론, 지역사회에도 새로운 미래 산업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안전·소방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