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직생 몸살 앓은 에너지밸리, 자구책 찾을까
지난달 29일 유관기관 간담회서 자정기간 부여 결론
입주기업협의회, 규정 준수 확약서 제출 등 업계 요청
업계 “자구책 실효성 의문…산단 구조적인 문제 풀어야”
전남도, 이달 말 협의회·유관기관 참여한 간담회 재개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8월 05일(목) 12:03    게시 : 2021년 08월 05일(목) 16:35
에너지밸리의 공각적 개념도(제공=한전)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직접생산규정 위반으로 몸살을 앓은 에너지밸리가 자구책 찾기에 분주하다. 잇단 언론 노출로 땅에 떨어진 지역 산단의 이미지를 쇄신하고, 중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산단 소재 일부 기업들이 모인 협의회에서는 직생 준수 확약서 제출 등의 자구책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업계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하다. 협의회가 내놓은 대책의 실효성 지적부터 대표성 논란까지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 나주 에너지밸리 소재 제조기업 40여 곳이 가입된 나주혁신산안입주기업협의회(회장 이남)는 직생 위반 이후의 후속 조치를 담은 공문을 업체들에 송부했다. 지난달 29일 전라남도가 나주시·한전·협의회 등과 함께 개최한 소통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 에너지밸리에 불거진 현안 해결을 위해 입주 기업들의 자정노력 동참을 촉구한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해당 간담회에서는 협의회의 현안 해결을 위해 한 달간의 자정기간 부여를 요청했다. 또한,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한 직생 관리 감독을 강화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체들에 송부된 공문에도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본지가 입수한 공문에 따르면, 협의회는 “나주혁신산단(에너지밸리) 이미지가 실추되고 완제품을 가져다가 납품하는 창고형 기업들의 거점 산단으로 낙인 찍혔다”며 입주기업들의 규정 준수 확약서 제출을 요청했다.

아울러 공문에는 협의회가 자체 도출한 개선 방안도 일부 포함됐다. 협의회는 “주 출입구 2곳과 샛길에 산단 내 출입하는 윙바디 화물차의 내용물을 확인하는 경비체제를 구축해 완성품 반입을 원청봉쇄해줄 것을 검토 요청했다”며 “산단 내 근로자들에게 현수막 및 전달할 수 있는 매개체를 이용해 직생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업체들을 제보 받아 불법을 근절할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업계에서는 협의회의 이 같은 대응과 관련한 불만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입주기업 임원은 “협의회가 전체 입주기업을 대변하는 대표성을 띨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물량 부족, 정주여건 미비 등 구조적인 문제는 보지 않고 산단 입·출입을 통제하거나 확약서만 받겠다는 방안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이남 협의회 회장은 “협의회는 진정한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산단의 불법을 근절하는 자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협의회와 입장이 다른 기업들도 있을 수 있으나 우선은 협의회 차원에서 규정 준수 확약서 제출 등을 통해 유관기관에 자정노력을 보여주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남도는 자정기간 부여 및 자구책 마련 등의 방안이 간담회를 통해 도출된 만큼 일단 추이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요청된 자정기간인 한달이 지나는 이달 말쯤 제2차 간담회를 개최해 추가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자체 조사 결과 직생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된 개폐기·변압기류 제조기업 3곳에 직생 확인 취소 1년, 부정당업자 제재 3개월(예상) 등의 징계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한,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에너지밸리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달 초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