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전, 2023년부터 보안계량기 전면 도입
공청회서 보급계획 공개, 내년 물량은 190만대
시범사업은 세 차례 유찰로 수의계약 전망
일부품목 가격과 반도체 수급난 여전히 변수
강수진 기자    작성 : 2021년 08월 04일(수) 13:53    게시 : 2021년 08월 04일(수) 14:32
전남 나주에 있는 한전 본사 전경.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한전의 보안계량기(이하 보안계기) 보급이 지난 6월 AMIGO전력량계 시범사업에 이어 2023년부터 전면적으로 확대된다.

한전은 최근 공청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보안계기 보급계획 등을 공개했다. 공청회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한전 보급계획에 따르면 보안계기는 당장 내년부터 190만대 규모가 보급된다. 비보안계기 119만대 규모를 합치면 내년 물량은 총 309만대에 달한다.

한전 관계자는 “특히 내년도 계기 수요는 약 309만대 정도로 전망된다”면서 “내년에는 기존 계기(AE형, G형)와 병행 사용하고, 2023년 전면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전은 현재 보안계기 1만대 규모의 시범운영 사업을 위한 자재구매 계약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를 서울, 나주, 제주 등 3개 지역에 분산 설치해 기능을 검증한다는 복안이다.

보안계기를 두고 업계에서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지만, 대체적으로 고무적인 분위기다.

그동안 보안계기 필요성을 주장해온 한 업계 관계자는 “보안계기 사업이 2년가량 지연됐지만, 이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내년도 본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계량업계 발전을 위해서도 좋은 방향”이라고 말했다.

다만 보안계기 일부 품목의 추정가격이 너무 낮게 책정된 점은 아쉬운 대목이라는 의견도 있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령에 따라 (시행령 제9조 예정가격의 결정기준) 신규 개발품의 경우 원가계산에 의한 가격에 의하되 이에 의할 수 없는 경우 유사한 물품의 거래실례가격 또는 견적가격 등을 적용할 수 있게 돼 있다”며 “과거 계기의 거래실례가격 등을 참조해 추정가격을 산정했다”고 밝히면서도 아직 업계 의견을 수렴할 여지는 남아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격 문제와 함께 변수는 또 있다.

바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반도체 수급 문제다.

아직도 반도체 수급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 내년도 계량기 수급이 제때 될지는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실러지쪽 반도체 상황은 너무 안 좋아서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한전의 방안 강구와 협의를 기대하고 있지만, 반도체 수급 자체가 어려운 데다 계량기의 경우 반도체 생산 우선순위에서도 밀려 해법 찾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전 관계자는 “제조사를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통해 기존 및 보안계기의 향후 예상 구매물량을 사전에 공유해 반도체 칩 등 주요 부품의 안정적 수급이 가능하도록 업계와 적극 소통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AMIGO전력량계(단독, 1P2W, 60A), AMIGO전력량계(단독, 3P4W, 120A) 시범사업 입찰에는 제2전력량계협동조합만 참여해 지난달 유찰됐다. 입찰이 세 차례나 잇따라 유찰되면서 한전은 수의계약을 추진할 예정이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