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남동발전 CEO 폭염대비 현장 안전경영활동 시행
폭염취약현장 찾아 근로자 어려움 청취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8월 04일(수) 09:41    게시 : 2021년 08월 04일(수) 09:41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은 분당발전본부를 방문, 폭염 속 안전활동을 점검하는 한편 직원들의 애로를 청취했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이 폭염 속 발전소 현장을 방문했다.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3일 김회천 사장이 분당발전본부를 방문해 여름철 폭염대비 현장 안전경영활동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전경영활동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시행했다.

이날 김회천 사장은 연료전지 방음벽 설치공사 현장 등 발전소 내 폭염취약현장을 직접 방문해 점검하고, 발전소 내에 설치된 무더위 쉼터를 찾아 무더위 속에 작업하는 현장 근로자들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아울러 폭염 장기화에 따른 현장 근로자의 안전사고 예방과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다용도 아이스팩과 아이스넥쿨러를 상주협력사 근로자들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김회천 사장은 “비가 오고 난 이후 습도가 높은 상황에서 폭염이 지속되면서 온열질환 환자 발생 가능성이 높다”면서 “폭염으로 인해 발생되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무더위 시간대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피하고,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폭염을 대비해 ▲근로자 쉼터 의무 설치 ▲얼음물 제공 ▲의무물품 구비 ▲폭염특보 단계에 따른 작업중지 ▲아이스크림 Day 시행 등을 통해 폭염 속 발전소 현장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