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에 RE100 그린산단 조성된다
남부발전, 명례산단관리공단·부산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과 함께 MOU 체결
지붕형 태양광 및 연료전지 설치해 신재생 사업 수익으로 RE100 이행 지원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9일(목) 15:44    게시 : 2021년 07월 29일(목) 15:44
(왼쪽부터) 윤진영 남부발전 사업본부장과 이현우 명례일반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정종수 부산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남부발전이 그린산업단지 조성으로 탄소중립 이행에 박차를 가한다.

29일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은 부산 기장 장안읍에 위치한 명례일반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명례산단관리공단, 부산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과 ‘명례산단 RE100 그린산단 조성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와의 ‘탄소중립 전환도시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협약은 부산지역 내 산업단지의 그린 산업단지 전환에 각 기관의 뜻이 모이면서 마련됐다는 게 남부발전 측의 설명이다.

협약 체결에 따라 남부발전은 RE100 그린산단 추진 시범사업으로 명례산단 입주기업 공장에 지붕형 태양광을 단계적으로 설치하고, 산단 내 유휴부지를 확보해 연료전지를 설치할 계획이다. 관련 사업은 올해 8월에 시작해 2023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산단 입주기업의 한국형 RE100 참여 유도를 위해 신재생사업 운영수익 중 일부를 환원해 녹색프리미엄 전력요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업추진과 함께 RE100 참여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혜택이 주어질 수 있도록 추가 지원책을 마련하고 정부에 RE100 참여기업에 대한 판로확보 등 기타 지원방안에 대한 건의에도 나설 계획이다.

명례산단관리공단은 RE100 참여회사의 행정업무를 지원하고, 부산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은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관련 인허가 및 주민수용성 확보에 협조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명례산단은 연간 131GWh의 전력을 태양광과 연료전지로 생산, 온실가스 배출 저감으로 탄소중립에 앞장서는 산업단지로의 변모가 예상된다.

또한 향후 신재생 설비 확충시 사용전력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RE100과 친환경 에너지 자립 실현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이번 명례산단의 ‘RE100 그린산단 조성’은 탄소중립과 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남부발전은 향후 RE100 그린산단 조성사업을 타 지역 산업단지로 확산하는 등 앞으로도 공공성이 강화된 신재생에너지사업 추진으로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