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기자의 눈) 신재생 안전관리 기준 강화, 더 미룰 수 없다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2일(목) 14:48    게시 : 2021년 07월 23일(금) 09:25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최근 태양광, 풍력에너지 업계에서 공통적으로 들리는 의견이 있다. 정부와 기업 모두 재생에너지 보급에 집중하느라 설비 설치 후 안전관리에 대한 관심이 비교적 부족하다는 이야기다.

전기안전 분야의 점검은 정기적으로 시행 중이지만 건설 및 토목 분야의 점검은 미흡하다는 게 태양광과 풍력 업계의 공통적인 의견이었다.

영세사업자들이 많은 태양광 업계는 상황을 더 심각하게 보고 있었다. 특히 관련 안전규정이 강화되기 전인 2018년 이전에 비탈진 사면에 설치된 지붕 위 태양광, 산지 태양광의 안전사고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 태양광 시공업체 관계자는 “발전효율을 높이겠다고 무리한 각도로 태양광 모듈을 설치한 사례도 많고 경험이 부족한 시공사가 성숙되지 않은 공법으로 시공을 한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아직 보급 실적이 얼마 되지 않는 풍력 업계서도 같은 우려가 나온다.

특히 블레이드나 타워 유지보수에 대한 강제성이 없어 사업주들이 점검에 돈을 쓰지 않거나 기껏 점검을 해도 전문성이 떨어지는 유지보수 업체들이 많아 제대로 된 보수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태양광, 풍력 업계 관계자들은 붕괴사고가 일어나면 사업자 개인의 경제적 손실이나 인명 피해의 위험도 큰 데다가, 재생에너지 보급 자체가 발목잡힐 수 있다고 걱정했다.

에너지전환 기조를 타고 새로 들어오기 시작한 발전설비인 만큼 안전관리 기준도 새로 마련해야 한다.

정부도 사고가 빈번한 재생에너지 설비의 안전기준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6월 ‘에너지안전 미래전략 TF’ 1차 회의를 열고 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여기에도 풍력발전기 전체에 대한 점검 기준이 없는데다, 태양광 안전점검 역시 전기 분야에 치중돼 있어 발전설비 전반에 대한 안전관리는 뒷전이라는 비판은 여전히 유효해보인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근주 기자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