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국산업기술대, 5년 143억 사업비 지원 쾌거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주관기관 선정
PCB 분야 품질혁신 및 공급 안정성확보를 위한 시험평가 기반구축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1일(수) 17:25    게시 : 2021년 07월 21일(수) 17:25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한국산업기술대가 100억원대 사업비를 유치하며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는 지난 12일 산업통산자원부에서 지원하는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로서 최대 5년간 총 143억원(국비10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해당 사업은 PCB분야 기업지원 인프라를 연계한 관련 기반을 구축해 중견·중소기업의 사업 지원은 물론 지역발전까지 견인한다는 프로젝트다. 산업기술대가 주관하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PCB&반도체패키징산업협회가 참여한다.

첨단 PCB분야에 진출하고자 하는 관련 중소·중견기업의 기술역량 강화를 위해 설계부터 보드레벨 신뢰성까지 아우르는 토털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단순 분석 지원, 장비 활용을 넘어 양산 수준으로 완성도를 높여 조기 납품까지 가능하도록 시작품 제작, 양산품 평가, 필드 불량 대응 등을 종합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총괄 책임을 맡은 산기대 이희철 고부가PCB공동연구센터장은 “이번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수주를 통해 향후 5년간 시흥·안산·인천지역 400여개 PCB 제조기업의 안정적인 고용유지(2~3만명)와 전자산업 성장에 따른 점진적 고용 확대로 지역발전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공사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