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중국 텐센트, 친환경 첨단 신도시 ‘넷시티’ 건설하기로
광둥성 선전시 다찬만 항 지역에 총 132.6ha 규모의 업무용 캠퍼스
건설 비용만 6조4500억원 투입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07일(수) 09:28    게시 : 2021년 07월 08일(목) 13:40
중국 텐센트 넷시티 조감도. 제공: 연합뉴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중국 최대 IT(정보기술) 기업인 텐센트(騰迅·텅쉰) 그룹이 ‘중국의 기술 허브’ 선전시에 132,6ha(헥타르) 규모의 업무용 친환경 첨단 신도시를 건설하는 공사에 착수했다.

5일(현지시간)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텐센트가 광둥성 선전시 다찬만 항 지역에 총 132.6ha 규모의 업무용 캠퍼스인 ‘넷시티’를 건설하기로 하고, 지난달 공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광둥성 선전시 지역 넷시티 건설에는 총 57억달러(약 6조4500억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이는 애플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조성한 ‘쿠퍼티노’ 캠퍼스 건설 비용인 42억달러(약 4조7500억 원)를 능가하는 액수로 알려져 있다.

넷시티에는 심장부 역할을 할 텐센트의 새 업무용 빌딩과 주거시설, 학교, 상업시설, 공원과 공용 교통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넷시티는 분산통신망 등 최첨단 시설과 함께 맹그로브 숲을 비롯한 친환경 기반시설을 구축해 지속가능한 도시로 조성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2060년 탄소 중립' 선언이 텐센트가 넷시티를 지속가능한 친환경 첨단 신도시로 건설하기로 한데는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화상 연설에서 시진핑 주석은 “2030년 전까지 탄소 배출량을 감소세로 전환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세계 최대의 탄소 배출국인 중국이 국제무대에서 탄소중립 목표를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은 시 주석 연설이 처음이었다.

이번 넷시티 프로젝트의 설계를 맡은 미국 MBBJ사 조너선 워드는 “넷시티는 차량이나 기계가 아닌 자연과 사람에 초점을 맞춰 설계됐다”고 말했다.

조너선 워드는 “자연에 기반한 요소들이 개발 과정에서 폭넓게 사용될 것”이라며 “빗물을 흡수하고 바닷물을 정화할 수 있도록 해변에 맹그로브 숲이 조성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넷시티에 건설되는 건물 지붕에는 태양광 패널이 설치되고 각종 환경 지수를 측정하는 센서들도 곳곳에 설치되며 차량 접근은 제한된다. 또 넷시티 내 모든 지역을 연결하는 녹색 회랑을 조성해 보행자, 자전거, 자율주행차가 편리하게 오갈 수 있도록 만들어질 예정이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