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 2021년 상반기 대형공사장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 점검
지역 하도급 실태 및 불공정 하도급 여부 확인,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홍보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건설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매진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4일(목) 09:30    게시 : 2021년 06월 24일(목) 09:30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28일부터 7월 1일까지 4일간 재개발·재건축 등 대형공사장 8곳을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 점검’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와 건설 관련 협회(건설협회, 전문건설협회, 기계설비건설협회), 제3기 공정하도급 옴부즈만*(5월 31일 신규 위촉, 이하 옴부즈만)이 함께 점검반을 꾸리고, ▲지역 하도급률 ▲지역 자재·장비·인력 사용률 등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실태를 점검할 뿐만 아니라 ▲불공정 하도급 여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수칙 점검 ▲지역하도급업체 고충 상담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조기정착을 위한 홍보도 병행한다.

특히, 최근 인명피해가 컸던 ‘광주 재개발현장 건물 붕괴’와 같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건설 안전관리 실태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아울러, 각 구·군에서도 자체계획을 별도로 수립해 공사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점검대상은 재개발·재건축 5곳, 지역주택 2곳, 일반건축 1곳 등 총 8곳의 대형공사 현장이다. 부산시는 이번 점검 간 지적된 사항을 해당 인·허가 기관에 즉시 통보하는 등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다.

김종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이번 점검으로 지역업체의 하도급 참여율과 자재 및 장비 점유율을 높여 지역건설업체를 보호하고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도 꾀할 방침”이라며, “특히, 올해는 지난 광주 붕괴 참사와 같이 도급 관계에 기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 안전관리 실태를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매년 상·하반기에 대형공사장 하도급 관련 실태를 점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총 17곳 중 8곳에 대해 현지 시정조치를 한 바 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7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