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현대重그룹, 3년째 미래 세대 위한 지원 지속
울산 소재 자매결연 학교 39곳 대상 교육환경개선 사업 공모
자문위원회 심사 거쳐 선정된 8개 학교에 총 4500만원 지원
쾌적한 교육환경을 위한 시설 개보수, 환경 미화 사업 등에 사용
송세준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3일(수) 15:40    게시 : 2021년 06월 24일(목) 14:46
23일 진행된 현대중공업그룹 ‘2021년 교육환경개선 사업 지원증서 수여식’.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울산 지역 학생들의 건강하고 쾌적한 학교생활을 돕기 위해 올해로 3년째 교육환경개선 사업비를 지원한다.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등 현대중공업그룹 3개사는 23일 현대중공업 문화관에서 ‘2021년 교육환경개선 사업 지원증서 수여식’을 갖고,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울산 지역 초‧중‧고등학교 8개교에 총 4500만원의 사업비를 전달했다.

현대중공업 등은 지난 5월 울산 소재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등 총 39개 자매결연 학교를 대상으로 ‘교육환경 개선 사업 공모전’을 개최해 사업 신청을 받았으며, 자문위원회 심사 및 회의 등을 거쳐 태연학교, 녹수초등학교, 일산중학교, 대송고등학교 등 최종 8개의 학교를 선정했다.

선정된 학교는 오는 7월부터 11월까지 사업을 시행하며, 지원금은 운동장 스탠드(계단식 관람석) 보강, 교실 방충망 및 제습기 설치, 담장 벽화 조성 등 학생들의 쾌적한 학교생활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노후 계단을 보수하고 리모델링한 화정초등학교(2020년).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올해도 미래 세대의 주역인 학생들을 위한 지원을 이어가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학생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올해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기부자 제안사업으로 진행됐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19년부터 3년간 24개 학교의 교육환경개선사업에 1억5000여만원을 지원했다.

학교 담장 벽화를 새롭게 조성한 전하초등학교(2019년).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7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