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그린뉴딜 사업 아파트 AMI 잡음…사업 절차 부당・특혜 시비 등
타이드 컨소 “절차 부당” VS 사업단 “문제없다”
사업자 두고 잡음, 일각에서는 특혜 의혹도
“사업 취지에 맞게 추진돼야” 전문가 지적도
강수진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3일(수) 11:08    게시 : 2021년 06월 24일(목) 10:29
아파트 AMI 시스템 구성도.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올해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이하 아파트 AMI)’ 138만5000호 사업에 참여했던 한 컨소시엄이 사업절차의 부당성을 주장하고 있다.

이외에도 아파트 AMI 사업을 두고 잡음이 새어 나온다.

지난 4월 15일 한국스마트그리드 사업단은 138만5000호 규모의 올해 첫 아파트 AMI 사업 공고를 냈다. 이후 선정평가위원회와 심의위원회 결과에 따라 138만5000호 중 109만7000호 사업 제안만 받아들여져 나머지 28만8000호에 대한 2차 공고가 나왔다. 이를 두고 1차 공고에 참여했던 타이드 컨소시엄(타이드, 넥스챌, 아이온커뮤니케이션, 차지인)이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아파트 AMI 사업 추진절차는 ▲사업신청 및 접수 ▲선정평가위원회 개최 ▲심의위원회 개최 ▲협약체결 및 사업착수 순으로 진행된다.

타이드 컨소시엄은 1차 공고의 사업 선정평가 결과 총 79점(100점 만점)으로 2순위를 받아, 심의위원회 결과에 따른 잔여 물량은 2순위 컨소시엄과 협약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타이드 컨소시엄 관계자는 “1차 선정평가위원회 검토를 통해 기술·사업 수행 점수와 가격점수를 충족했다. 잔여 물량에 대해서는 2순위인 우리가 받는 것이 맞다”며 “법률사무소에 문의해 이번 절차가 적법하지 않다는 해석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스마트그리드사업단 관계자는 “국가계약법령을 준수했고, 타이드 컨소시엄은 미대상이었기 때문에 사업 절차상 전혀 문제가 없다”며 “법률상 검토를 끝냈다”고 일축했다.

양측이 팽팽한 입장차를 보이는 가운데 업계에서도 이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이외에도 지난해 아파트 AMI 40만호 사업자인 누리플렉스의 성과가 여전히 미진한데, 올해 110만호 규모의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돼 업계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전력기금사업단에 따르면 현재 누리플렉스는 7만호 가량의 AMI 수용가를 모집한 상태다. 총 40만호 중 아직 20%에도 못 미치는 비율이다. 이 때문에 지난해 사업의 기간 연장은 거의 확실시된 상태다.

이렇다보니 일각에서는 사업제안요청서가 해당 업체에 유리하게 적용된다며 특혜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업계 한 전문가는 “큰 규모의 사업인 만큼 잡음이 생기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올해 사업에도 2개 컨소시엄이 지원하는 것에 그쳐 사실상 사업이 활성화되고 있지는 못하다. 사업성이 높지 않은 만큼 정부보조금 이외에 여러 사업적 지원 등 어떻게 장애 요인을 해소할 수 있을지 정부의 면밀한 현황 파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전문가 역시 “업계 잡음이 잇따르고 있는데, 모처럼 민간시장에 열린 좋은 기회가 사라지는 일이 일어나선 안 된다”며 “AMI 업계뿐만 아니라 서비스 사업자들도 많은 관심을 가지는 만큼, 스마트 계량기 보급을 넘어 다양한 서비스 창출이라는 본 사업 취지에 맞는 방향으로 잘 진행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7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