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남부발전, 업무자동화 적극 반영 통해 공공분야 디지털 혁신 이끈다
행정업무 효율화 과제 25건 발굴…연간 3만3000시간 절감 기여
특수 망분리 환경서 성공적 안착…생산성 향상 모범사례로 주목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2일(화) 11:22    게시 : 2021년 06월 22일(화) 11:22
남부발전 본사 전경.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남부발전이 적극적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기술 도입으로 생산성 혁신에 나서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은 디지털 기반 행정업무 효율화를 위해 25개의 RPA 과제를 발굴, 이를 통해 연간 3만3000시간 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22일 밝혔다.

2018년부터 RPA를 선제적으로 도입한 남부발전은 고유의 플랫폼을 구축하고 챗봇, 원클릭 업무 알림 등 디지털 신기술을 접목했다.

이를 통해 단순 반복업무 제거와 절차 간소화를 이뤄내 생산성 향상과 인적 실수에 의한 업무오류를 대폭 개선했다는 평을 받았으며,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성과로 이어지기도 했다.

지난해부터는 RPA 확산을 위해 삼성SDS의 RPA 솔루션(브리티 RPA)을 표준 솔루션으로 선정하고, 삼성SDS와 협업해 인적역량 강화를 위한 RPA 파워유저(Power User) 양성 교육도 실시한 바 있다.

행정업무 효율 향상을 위해 전사 RPA 아이디어 공모도 실시했다.

남부발전은 지난해 공모를 통해 직원들이 빈번하게 반복 수행하는 전자세금계산서 증빙처리 자동화와 같은 25건의 과제를 실무에 우선 반영해 연간 3만3000시간 절감에 성공했다.

남부발전은 올해 60개의 아이디어를 발굴, 하반기에도 과제 중요도에 따라 발굴 아이디어 가운데 20개를 우선 자동화하며 유사한 업무에 확산 적용한다. 각 부서 업무담당자가 RPA 솔루션 적용법을 배워 직접 본인의 업무를 자동화하는 ‘현장 중심의 업무자동화’도 시범 도입할 방침이다.

남부발전의 RPA 도입사례는 최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정보통신기술 트렌드를 설명하는 ‘공공정보화 리더스포럼’에서도 주목받았다. 포럼에서 남부발전은 공공기관의 특수한 망 분리 환경에서도 RPA를 성공적으로 안착한 사례를 발표했다.

이승우 사장은 “정형화된 업무는 로봇 소프트웨어가 수행하고 직원들은 본연의 핵심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조성하고자 디지털 기반 행정업무 효율화의 핵심기술인 RPA를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며 “남부발전은 앞으로도 효율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