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동서발전, 친환경에너지로 농어촌 ‘상생·협력’
농어촌 마을회관 40여곳에 태양광 발전설비 준공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1일(월) 17:40    게시 : 2021년 06월 21일(월) 17:41
동서발전은 최근 울주군 인근 농어촌 40여곳의 마을회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했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동서발전이 농어촌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지원하며 친환경 에너지 사회공헌에 박차를 가한다.

21일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울산 울주군 소재 중평마을회관에서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사업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이선호 울산광역시 울주군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동서발전이 본업과 연계한 친환경 에너지 사회공헌 활동으로, 울주군 농어촌 공동체 활성화, 에너지 복지 지원 등 농어촌 상생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동서발전은 앞서 울주군 소재 마을회관과 경로당 총 400여곳을 대상으로 지원 필요성, 설치 적정성, 요금 절감효과 등을 분석하고, 40곳을 최종 선정해 총 200kW의 태양광 발전설비(4억원 상당)를 지원했다.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울주군 농어촌 주민들은 연간 약 3400만 원의 전기 요금절감 혜택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동서발전은 ▲EWP에너지1004 태양광 지원 ▲취약계층 에너지 효율화 지원 ▲임직원 참여 업사이클링 친환경 물품 제작 ▲사회적기업 창업 지원 등 친환경 에너지 관련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확대할 계획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사업이 지역사회 에너지 복지 실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이고 깨끗한 에너지 공급을 통해 국민에게 더욱 사랑받는 에너지 공기업이 되도록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신규사업 연계 재생에너지 보급 ▲지역사회 통합돌봄 인프라 조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숲 조성 사업 등 에너지 불균형 해소 ▲에너지 효율화 개선 ▲안전·환경·자원 재순환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