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그린플러스, 스마트팜 강국 日에 역수출 ‘쾌거’
‘업다운 시스템’ 특허 기반 딸기 스마트팜 설치
기후적응 시스템 개발, 국산 스마트팜을 해외
안상민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18일(금) 13:46    게시 : 2021년 06월 18일(금) 13:46
그린플러스 로고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온실‧스마트팜 국내 1위 기업 그린플러스(대표 박영환)가 총 40억원 규모의 스마트팜 시스템을 일본에 수출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린플러스는 일본 시코쿠 지방 남부의 코치현에 위치한 1만1900㎡(3600평)의 파프리카 농장에 스마트팜 자재를 납품하며 혼슈 남부 태평양 연안의 이바라키현에도 1만6859㎡(5100 평) 규모의 딸기 스마트팜에 자재를 공급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전년도 수출액을 넘어섰다.

이바라키현에 설치되는 딸기 스마트팜은 그린플러스의 특허 기술인 업다운 재배시스템이 100% 적용된다. 업다운 재배시스템은 첨단온실 면적 전체를 재배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그린플러스가 개발한 시스템이다. 현재 국산 스마트팜 테스트 베드로 활용되고 있는 그린케이팜에 설치돼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그린플러스는 지난 20여년간 지속적으로 국산 스마트팜을 개발해 수출해온 글로벌 강소 기업이다. 지역은 일본, 중국, 러시아, 중동, 엘살바도르 등 세계 각국에 60만 평 이상의 스마트팜을 수출했다.

지난 5월에는 코트라 본사 및 코트라 멜버른 무역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국내 최초로 서구권 진출을 위한 오세아니아 지역 유통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 그린플러스는 서구권 스마트팜 수출을 시작으로 중동 등 다른 해외 국가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그린플러스는 현재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사막형 스마트팜 실증 및 현지화 등 UAE 스마트팜 수출을 위한 연구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UAE는 식량 자급률이 10% 미만으로 농산품 대부분을 유럽산 수입품에 의존하고 있어 향후 스마트팜 시장은 호주보다 더 커질 전망이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상기후 및 식량문제 등으로 인한 스마트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당사는 지속적인 기후적응형 스마트팜 연구와 기술개발에 투자를 통해 국산 스마트팜을 세계로 알리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Lighting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