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서울에 도심형 소형풍력 더 생긴다
서울에너지공사, 도심형 소형풍력 보급 확대 추진
설텍과 2050 탄소중립 사회 전환 위한 업무협력 협약 체결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17일(목) 18:44    게시 : 2021년 06월 17일(목) 18:45
서울시 마포구 소재 하늘공원의 풍력발전기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도심형 소형풍력 확대로 탄소중립 사회를 선도한다.

공사는 17일 설텍(대표이사 설창우)과 도심형 소형풍력발전분야 상호 업무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2050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하여 공동사업을 확대한다는 취지로 추진됐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도심형 소형풍력 타당성조사 및 보급 확대 전략 수립 ▲입지 발굴 및 설치사업 추진 ▲운영 기술개발 등에 대하여 협력한다.

우선 공사는 태양광, 전기차수소차 충전인프라를 구축 및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의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전력 자립률 향상을 위해 도심형 소형풍력과 연료전지 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설텍은 풍력시스템, 계통연계형 인버터, 영구자석형 발전기 등 고효율 제품을 생산하는 기술혁신형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소형 풍력시스템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국내 설치는 물론 해외에서도 소형풍력단지를 조성해 100만불 수출 탑을 수여한 바 있다.

설텍은 서울시 마포구 소재 하늘공원의 풍력발전기를 설텍의 발전기로 교체한 후 기대 이상의 발전량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서울시 내 도심형 소형풍력 추진 전략을 공동으로 수립하고 국내 다른 도시에도 적용할 수 있는 성공 사례를 만들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뿐만 아니라 침체되어있는 국내 소형풍력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설창우 설텍 대표이사는 “도심지는 여유 부지가 부족하고 지장물이 많아 풍력발전에 어려움이 많지만 체계적인 조사를 통해 전략을 수립한다면 보급 확대 방안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도심형 소형풍력 보급 확대를 위하여 서울에너지공사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에너지 자립률 향상과 탄소중립 달성은 다양한 재생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공사는 탄소중립 사회를 선도하기 위하여 설텍과 협력해 도심지 바람 자원을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7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