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신한울 3·4호기 건설 찬성이 반대 보다 1.8배 높아
원전 확대와 유지 68.6%로 축소의 2.4배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11일(금) 07:38    게시 : 2021년 06월 11일(금) 07:40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원자력노동조합연대(의장 노희철)는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이하 ‘에교협’)과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와 공동으로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하여 2021년 상반기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원자력 발전 비중 선호를 묻는 질문에는 확대와 유지를 합한 비율이 68.6%로 축소의 2.4배로 나타나 우리나라 대부분의 국민은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결과는 지난 총선 후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가 한국갤럼에 의뢰해 전국 성인 1,000명 대상으로 총선 이후 원자력에 대한 국민 여론 조사결과 전기 생산에 원자력 발전을 이용하는 것에 찬성 66%, 반대 21%로 국민여론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다.

또한 신한울3·4호기 건설에 대해 찬성이 반대보다 1.8배 높아 건설재개가 월등이 높게 나타났다.

지난 21일 한·미 정상은 양국 정상회담에서 해외원전 사업 공동참여를 위한 상호협력 역사적 합의를 하였고, 이를 실천하고 탄소중립을 통한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와 저탄소 수소생상을 위한 원자력발전의 믹스는 불가피한 선택이다.

국민 여론과 반대로 정부가 지난 4년 동안 일방적으로 추진한 탈원전으로 인하여 원전생태계가 붕괴되고 있다. 원자력발전 부품산업이 휘청거리고, 원전 분야 박사급 전문가와 원자력학과 지원도 급감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세계 최고의 경제성·안정성을 인정받은 우리 원전 생태계를 유지하고, 탄소중립과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의지대로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가 시급하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