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5년 내 풍력설비 470GW…330만개 일자리 창출
GWEC 보고서 발간
중국·인도·미국·독일·영국 등 고성장 예상 국가로 전망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02일(수) 09:10    게시 : 2021년 06월 03일(목) 10:13
풍력발전기. 제공: 연합뉴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세계풍력에너지협의회(GWEC)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2025년까지 추가될 풍력발전 설비 규모는 총 470GW(기가와트)로, 이 과정에서 330만개 일자리가 공급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육상과 해상 풍력 분야에서 개발단계부터 제조, 설치, 운영 및 유지보수 등 전체 가치사슬에서 발생하는 일자리가 모두 포함됐다.

육상풍력은 MW당 5.24개, 해상풍력은 MW당 17.29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해상풍력이 육상풍력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보다 프로젝트 일정이 길고 건설과정도 복잡하기 때문이다.

대부분 일자리는 건설과 유지 보수 영역에서 만들어지며 중국을 비롯해 인도와 미국, 독일, 영국 등이 고성장이 예상되는 국가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또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93GW 규모에 달하는 신규 풍력발전 설비가 설치됐다고 밝혔다.

또 올해와 내년에 설치예고된 용량은 각각 88GW, 81GW로 작년 대비 다소 축소되겠지만, 2023년부터는 성장세를 회복해 2025년 기준 전체 발전용량은 1210GW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됐다.

현재까지 풍력발전 누적 설비용량은 751GW로, 지금까지 120만여개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추산됐다.

국가별 풍력발전 종사자 수는 2020년을 기준으로 중국이 55만명, 브라질이 26만명이며 미국 11만5000명, 인도 6만3000명 등으로 집계됐다.

세계풍력에너지협의회는 “풍력산업은 질 좋고 장기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기회를 통해 지역사회를 되살린 전력이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서 벗어나고 일자리를 창출하려면 풍력 분야를 핵심 산업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