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반도체 수급 차질로 車부품업체 85% 경영애로 호소
KAIA 지난 3~4일 긴급 실태 조사 결과 발표
차량반도체 수급 및 완성차 생산 차질에 따른 경영 애로 심화
특별 금융 지원 프로그램 등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 건의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1일(화) 06:21    게시 : 2021년 05월 11일(화) 06:21
지난달 13일 오전 반도체 수급 문제로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 아산공장이 한산하다. (사진=연합뉴스)
[전기신문 오철 기자] 자동차 부품업체 상당수가 반도체 수급으로 인한 완성차 업체의 생산차질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연합회(KAIA)는 5월 3일~4일 최근 차량반도체 수급과 완성차 업체의 생산 차질 확대에 따른 자동차 부품업체 애로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 결과를 10일 밝혔다. 협회는 결과를 바탕으로 6일 긴급 회의를 개최, 부품 업계 지원책을 논의했다.

협회의 따르면 설문조사 결과 총 78개 자동차 부품업체중 84.6%(66개사)는 반도체 수급과 이로 인한 완성차업체의 생산자질로 인하여 경영애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직접 차량반도체 취급업체(차량반도체 구매하여 이를 다른 부품이나 소재와 결합, 전장부품을 생산하는 업체) 21개사 중 19개사가 최근 차량반도체 부족 사태로 인해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인한 차량 부품 생산 감소와 관련 ▲10% 이내 감소한 업체는38.1% ▲10~20% 감소한 업체는 33.3% ▲20~30% 이내 감소한 업체는9.5%로 나타났으며 30% 이상 감소한 업체도 19.0%로 나타났다.

물량부족에 따른 차량반도체 가격 인상과 관련해서는 ▲10%이내 인상됐다는 업체가 50.0% ▲10~20% 인상됐다는 업체는 33.3%로 나타났으며 20% 이상 인상됐다는 업체도 16.7%로 조사됐다.

이들 업체 중 경영이 ▲매우 심각하다는 업체는 35.0%, ▲심각하다는 업체는 35.0% ▲보통이다는 업체는 30.0%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 38.1%는 반도체 구매 비용 지급과 상위 협력 업체로의 납품 대금 수령의 시차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반도체 미취급 업체(57개사 응답)중 82.5%도 최근 완성차업체의 생산 차질에 따른 납품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업체 중 부품 납품이 ▲10% 이내 감소했다는 업체는 39.1% ▲10~20% 감소했다는 업체는 19.6% ▲20~30% 이내 감소했다는 업체는 30.4%로 나타났으며 ▲30% 이상 감소했다는 업체도 10.9%로 나타났다.

부품 납품 감소로 경영여건이 ▲매우 심각하다는 업체는 27.9%, ▲심각하다는 업체는 39.5%, ▲보통이다는 업체는 32.6%로 나타나, 업체들 중 약 70%의 경영여건은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반도체 수급 또는 완성차 생산량 변동에 따른 일감 부족과 불규칙성에 대한 부품업계 대응은 ▲조업시간 조정이 47.4% ▲조업시간 단축이 30.8% ▲일시적 조업 중단이 6.4%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조업 단축 또는 중단에도 불구하고 67.9%의 업체들은 근로자들에 대한 정상적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이런 상황 등으로 인해 인건비 부담이 심각하다는 업체도 조사업체 중 47.4%로 나타났다.

부품업체들의 위기돌파를 위해 필요한 방안으로는 ▲고용안정기금 확대와 조건 완화 24.5% ▲항공임 등 물류비 감면 지원 20.6% ▲탄력근로제 한시적 확대 적용 19.4% 등이 꼽혔다.

특히 최근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인상에 따른 애로가 심화되고 있어 법인세와 관세 감면 등 특단의 업계 지원책이 필요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이에 대해 협회는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산업부, 기재부, 금융위, 고용부 등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정만기 협회 회장은 "작년 코로나19에 이어 금년 차량반도체 수급차질로 인하여 자동차 부품업계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다"고 밝히면서 "특히 5~6월중 차량반도체 수급 차질이 정점에 다다를 우려에 대응해 부품업계를 위한 특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량반도체 확보를 위한 정부차원의 국제협력 노력은 물론 보증기관과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특별금융지원 프로그램 마련, 고용안정기금 확대, 법인세/관세의 납기 연장 혹은 감면 등 유동성 타개 대책도 조속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