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경총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공감…기업 지원책 마련 힘써야”
10일 연설 직후 공식입장 발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0일(월) 16:57    게시 : 2021년 05월 10일(월) 16:58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경영계가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 공감을 표했다. 다만 대내외적인 경제회복 제약 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기업들을 위한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전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는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직후 공식입장을 내고 “경영계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회복에 방점을 둔 국정 방향에 적극 공감하며 오늘 대통령의 경제 도약을 향한 정책적 의지 표명이 민간부문의 경제 활력 촉진에도 긍정적 신호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을 중심으로 회복의 흐름을 보이기는 하나, 소비, 고용 등 민생과 관련된 경제지표의 회복이 더디고, 미·중 갈등의 심화, 가계부실 같은 대내외 위험요인 역시 경제회복을 제약할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며 “앞으로 확실한 경제적 반등을 위해서는 그동안 강화된 고용·사회안전망의 제도적 기반을 토대로 기업 활력을 제고하는 데 국가적 역량을 최우선적으로 집중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도 전했다.

경총은 “이를 위해서는 우리 기업들이 일자리 창출, 투자 활성화를 통해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정부가 선제적이고 과감한 규제 혁신과 정책 지원 마련에 힘써 주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