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하나銀-서린상사, 비철금속 전자상거래 플랫폼 개발 ‘맞손’
실시간 비철금속 가격 반영 E-commerce 플랫폼 출시 목표
외국환, 에스크로 서비스 등 접목…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23일(금) 09:13    게시 : 2021년 04월 23일(금) 11:25
이호성 하나은행 중앙영업그룹장(왼쪽)과 장세환 서린상사 대표(오른쪽)가 서린상사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서린상사(대표 장세환)와 서울 강남구 소재 서린상사 본사에서 비철금속 전자상거래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비철금속·케미칼 전문 기업인 서린상사는 1984년 설립해 수십 년간 축적된 비즈니스 경험과 노하우, 전문인력을 보유한 글로벌 무역상사다. 실시간 비철금속 가격을 반영한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비철금속 E-Commerce 플랫폼’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하나은행과 서린상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FX Trading 서비스 ▲Digital Wallet(에스크로)를 새로운 사업모델 플랫폼에 연계하는 등 상호 협력키로 했다.

하나은행의 대표 외국환 플랫폼인 ‘HANA FX API서비스’를 통해 국내 최초로 비철금속 전용 환율 헷지를 위한 현·선물환 거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에스크로 서비스 기반의 ‘Digital Wallet서비스’를 통해 주문·정산 등 통합 B2B결제 서비스를 제공, 서린상사의 모든 고객사가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호성 은행 중앙영업그룹장은 “서린상사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신사업 모델 구축에 큰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외국환 및 기업금융 전문은행으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