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현대차·항공안전기술원, 국내 UAM 산업 관련 MOU 체결
‘UAM 팀 코리아’ 구축...생태계 조성 및 주도권 확보에 앞장
UAM·항공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국내 인증기술 개발 등 협력
"항공 부문 안전과 인증 기술개발을 통해 K-UAM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22일(목) 08:37    게시 : 2021년 04월 22일(목) 08:37
21일 항공안전기술원에서 진행된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신재원 사장,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차)
[전기신문 오철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 무인항공시스템(UAS, Unmanned Aerial System), 항공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개발을 본격화하고 관련 생태계 조성 및 주도권 확보에 나서는 등 K-UAM 산업 발전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는 항공안전기술원(KIAST)과 ‘국내 도심항공교통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1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항공안전기술원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현대차 UAM사업부 신재원 사장,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항공안전기술원은 항공안전 및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하여 설립된 대한민국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민간항공기∙공항∙항행시설의 안전성과 성능에 대한 시험 및 인증, 항공안전에 영향을 주는 결함 분석 및 첨단 항공기술의 개발과 표준화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도심항공교통 민관협의체인 ‘UAM 팀 코리아’에 참여하고 있는 양측의 인력, 기술, 지적재산, 연구시설 등 자원과 역량을 공유하고 상호협력함으로써 국내 UAM 산업 발전과 항공분야 신기술에 대한 안전 제도 마련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UAM, 무인항공시스템, 항공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항공 부문 인증기술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함으로써 UAM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UAM사업부장 신재원 사장은 "국내 유일의 항공안전 전문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은 UAM 개발에 가장 중요한 요소인 ‘안전’과 ‘인증’ 기술개발에 필수적인 파트너”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UAM 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