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폭스바겐 ID.4,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2021’ 수상
전 세계 93명의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최고 득표
폭스바겐 모델 중 5번째 수상 영광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21일(수) 14:11    게시 : 2021년 04월 21일(수) 14:11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2021 수상 폭스바겐 ID.4
[전기신문 오철 기자]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 전기 SUV ID.4가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2021(World Car of the Year 2021)’ 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는 전세계 24개국, 93명의 전문기자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전 세계에서 출시된 신차 중 가장 혁신적인 차를 선정하는 가장 권위를 인정받는 상이다.

랄프 브란트슈타터 폭스바겐 CEO는 “ID.4가 ‘월드 카 오브 더 이어’로 선정된 것을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상을 받았다는 부분에서뿐만 아니라, 폭스바겐의 뛰어난 팀원들이 훌륭한 아이디어를 실현해 냈다는 점을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인정받은 결과이기 때문”이라며 “ID.4는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전기차로 전 세계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하기 위해 탄생했다.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상 수상은 ID.4가 이 같은 개발 목표에 부합하는 훌륭한 차라는 점을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연구개발 부문 책임자이자 이사회 임원인 토마스 울브리히(Thomas Ulbrich)는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상 수상은 전체 ID.4 팀에게 최고의 성과”라며 “ID.4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한 컴팩트 SUV 시장에서 e-모빌리티로의 전환을 만들어낼 모델이자 일상생활에서 데일리카로서의 완벽한 기능을 수행해주는 모델이다. ID.3 및 향후 출시될 ID. 시리즈와 더불어 ID.4는 볼륨 모델 시장에서 모두가 누릴 수 있는 e-모빌리티 혁신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심사위원단은 직접 배출가스가 없는 친환경성과 함께 ID.4의 혁신적인 기능들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대표적인 예는 옵션 사항으로 제공되는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다.

운전자의 편의성을 대폭 개선한 이 기능은 내비게이션 시스템의 방향 표시와 같은 중요한 정보를 전면 윈드 스크린에 투사해 운전자가 관련 정보를 차량 전방 3~10m 거리에서3차원 입체 이미지로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는 3차원 입체 정보와 실제 물리적 정보와 통합되어 보임으로써 디스플레이가 실제 외부 세계와 완벽하게 통합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및 트래블 어시스트 기능이 활성화되면 앞의 차량과 필요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강조된 표시가 보이기도 한다.

ID.4는 디지털화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기도 하다. 볼륨 모델 중 최초로 올여름부터 적용될 무선 업데이트(Over the Air) 방식을 적용해 새로운 기능 등을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어 차량을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폭스바겐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전략 전기차인 ID.4를 처음으로 판매하는 올해, 전 세계에서 15만대 가량을 판매할 계획이며. 폭스바겐의 새로운 "가속화 전략”(ACCELERATE Strategy)에 따라 매년 최소 한 가지 이상의 순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