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모빌리티 산업, 서비스에 초점 맞춰야”
13일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최 교수 “모빌리티도 서비스에 초점 맞춰야”
현대차 “모빌리티는 이동·서비스·인프라 종합 산업”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4일(수) 13:03    게시 : 2021년 04월 14일(수) 13:21
[전기신문 오철 기자] “서비스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서비스 기반이 돼야 모빌리티 산업이 발전할 수 있습니다”

최웅철 국민대학교 자동차공학과 교수<사진>는 13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에서 “모빌리티 패러다임이 ‘소유’에서 ‘공유’로 ‘고정 장소’에서 ‘내 집 문 앞’으로 변화하면서 모빌리티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로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모빌리티 산업은 비용을 지불하는 손님이 행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 Mobility as a service)는 이름은 낯설지만 이미 주위에 있었다. 카카오T, 네이버 지도 앱 등은 출발지에서 목적지까지 버스, 지하철 등을 통해 경로를 알려줬으며 손님들에게 편의를 제공해 왔다. 이 서비스는 전동휠, 자전거, 승용차, 버스, 철도, 비행기 등 모든 모빌리티의 서비스화를 의미하는 MaaS의 초기버전이라 볼 수있으며 실제 MaaS는 이용자에게 더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최 교수는 “Last Mile Mobility(LMM)는 목적지까지 남은 마지막 거리를 채워주는 운송수단으로 버스에서 내린 후 집까지 가는 공유형 모빌리티나 버스 대신 집까지 주행하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이 있다”며 “LMM은 이용자의 만족감을 채워주고 지불을 끌어내는 서비스”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또한 정부는 규제를 완화하고 유예기간을 만들어 기업이 시장에서 시도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로운 모빌리티는 시장에서 어떻게 적용될지 책상에서는 알 수 없다”며 “규제를 느슨하게 해서 시장에서 받아드려지는지 아닌지 긴 호흡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와 탄소중립 흐름으로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서울시가 운영하는 공유 자전거 따릉이 대여 건수는 작년동기 대비 57% 늘어났지만 이와 함께 주행 안전 및 주차 문제 등의 문제도 생겼다. 새로운 모빌리티 수요 증가로 인해 이슈가 생겼지만 기업들이 비용을 투자해 해결할 수 있도록 규제를 열고 시간을 줘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와야 한다는 게 최 교수의 의견이다.

최 교수는 이외에도 모빌리티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른 산업계 구조 변화 중 ▲지능형 모빌리티 ▲에너지 변화 ▲서비스 변화 ▲데이터 변화 등을 설명했다.

패널토론자로 참석한 정헌택 현대차 모빌리티사업기획실 상무도 모빌리티에서 서비스 산업의 중요성에 동의했다. 그는 “모빌리티는 이동수단의 제조와 판매를 넘어서 이동수단, 서비스, 인프라가 종합적으로 제공되는 산업”이라며 “현대차는 스마트한 이동 경험 구현을 위해 디바이스와 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종합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희창 언맨드솔루션 대표는 지역 기반으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기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제품은 고객 니즈를 반영해 제작을 하기 때문에 다품종 소량생산 방법이 적합하고 특히 지역을 기반으로 서비스가 이뤄지기 때문에 대기업 보다 지역기반 중소기업에 적합하다”며 ”지역 기반 모빌리티 업체를 위한 정부 지원 및 육성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국회 모빌리티포럼이 주최한 두 번째 세미나로 권성동 의원, 이원욱 의원, 주호영 의원, 노홍래 의원, 홍성국 의원, 윤한홍 의원,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이 참석했다.
패널토론 시간에 홍성국 더불어민주당(왼쪽 네번째)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