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땅꺼짐 위험지역 정밀조사로 싱크홀 발생 막는다
지난해 9월부터 6개월간 정밀조사…도로환경 안전 제고
땅꺼짐 예상구간 631㎞ 대상…GPR로 위험지역 우선 파악
소규모 땅꺼짐 채움재로 복구…19곳은 굴착 복구작업 진행 중
조정훈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2일(월) 16:01    게시 : 2021년 04월 12일(월) 16:02
[전기신문 조정훈 기자] 정부가 땅꺼짐 위험이 큰 전국의 도로를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실시, 싱크홀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지난해 9월부터 6개월간 국토교통부가 관리하는 도로포장에 대한 땅꺼짐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정밀조사는 포항, 경주 등 경북지역에서 발생한 지진과 도심 내 도로구간 함몰 등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도로 하부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대처하기 위해 진행된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8년부터 ‘도로포장 위해요소 조사’를 실시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포장 공용연수가 7년이 넘은 일반국도 구간 중 땅꺼짐이 예상되는 구간(시가지 인접구간, 지형상 사면 또는 하천을 접하는 구간, 연약지반 구간 등) 631㎞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토부는 차량형 지표투과레이더(GPR; Ground Penetrating Radar)를 이용한 1차 조사를 통해 지중 레이더 영상 자료를 획득, 인공지능 기반의 자동분석 프로그램으로 땅꺼짐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우선 파악했다.

이어 땅꺼짐이 우려되는 지역에 구멍을 뚫어 내시경 촬영을 실시하고, 땅꺼짐 발생 여부와 크기 등을 확인했다.

조사 결과 소규모 땅꺼짐이 있는 경우엔 유동성 채움재로 복구작업을 실시했다. 상세조사가 필요한 19곳에 대해서는 해당 국토관리소에서 상세 검토 및 굴착 복구작업을 진행중이다.

국토부는 복구한 구간에 대해서는 국토관리소에서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조사 결과를 내년 공동 조사에 반영키로 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토교통부는 조사구간 이외에도 존재할 수 있는 땅꺼짐 등 위험요소를 파악하기 위해 국도 전반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를 실시해 나감으로써 국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안전·소방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