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고리 1호기 계속운전 상생협력지원금 서생복지목욕탕 건립 사업‘첫 삽’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0일(토) 17:15    게시 : 2021년 04월 10일(토) 17:16
9일 오전 11시 울주군 서생면 진하리에 신축 예정인 서생복지목욕탕 건립 부지에서 (사)서생면주민협의회(회장 정이석) 주관으로 서생복지목욕탕 기공식이 열렸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고리 1호기 계속운전 상생협력지원금으로 건립되는 ‘서생복지목욕탕’건립 사업이 9일 첫 삽을 뜨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사)서생면주민협의회(회장 정이석) 주관으로 울주군 서생면 진하리 서생복지목욕탕 건립 부지에서 열린‘서생복지목욕탕’기공식에는 이선호 울주군수, 서휘웅 울산시의회 의원, 이상민 새울원자력본부장 등 지자체 및 의회 관계자와 서생면 기관·사회단체장 등이 참석해 기공식을 축하했다.

고리 1호기 계속운전 상생협력지원금 60억 원으로 건립되는 서생복지목욕탕은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1,718㎡) 규모로 휴게음식점, 목욕장, 체력단련실 등이 들어가며 2022년 3월 31일 준공 예정이다.

이상민 새울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서생지역 주민 숙원사업인 서생복지목욕탕 기공식을 진심으로 축하 드린다”며 “앞으로도 서생면주민협의회와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사업이 원활히 추진 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