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국마사회 제37대 김우남 회장 취임
고객에게 감동을, 말산업에는 미래를’...지속 가능한 말산업으로의 도약 다짐
회장 직속 경마산업 발전위원회 구성...말산업 위기극복 위한 로드맵 수립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05일(금) 21:53    게시 : 2021년 03월 05일(금) 21:55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제37대 한국마사회 회장으로 임명된 김우남 회장이 4일 취임식을 갖고 새로운 한국마사회를 이끌어 갈 3년의 임기를 시작했다.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채 비대면으로 시행된 이날 취임식에서 김우남 회장은 ▲온라인 발매의 조속한 법제화를 통한 경영위기 극복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제도적 시스템 구축과 내부 경영혁신 ▲말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경영 다각화 등의 포부를 밝혔다.

김 회장은 “온라인 발매 도입과 고객 친화적 환경 구축에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며,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회장 직속의 ‘경마산업발전위원회’를 설치하여 지속가능 경영의 로드맵을 수립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경영혁신과 공정한 조직 운영, 노사간 협력을 통해 경영의 안정성 확보와 미래성장의 기반을 다지는 한편, 승마산업 등 말산업 다각화를 통한 미래산업으로의 경쟁력 강화에도 중점을 둘 것임을 밝혔다.

끝으로 훌륭한 농부가 땅을 키우는 마음으로 국민친화적 사업 발굴과 민간의 경쟁력 강화, 농어촌 경제 활성화를 위해‘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을 섬기고, 국민과 함께’하는 말산업 육성기업으로 거듭나야 함을 강조했다.

제주 출신의 김우남 회장은 제주도의원을 거쳐 제17대, 18대, 19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제19대 국회에서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사·동정·부고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