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907호 0면
울산·경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미래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 분야 등 집중 육성
올 한해 53억원 투입해 대학-기업 공동연구 지원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9일(일) 11:16    게시 : 2021년 09월 19일(일) 11:16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울산시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추진하는 울산·경남지역혁신플랫폼이 대학과 기업의 공동연구 지원과 지역대학의 우수한 인재 양성을 위해 53억원 규모의 산학협력 기반 기술개발 공모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까지 경남 단독사업으로 추진됐다.
올해의 경우 울산·경남 연합사업으로 전환돼 기존 경남의 3개 핵심 분야(스마트제조엔지니어링, 스마트제조 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 공동체)에 울산의 핵심 분야인 미래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가 신설됐다.
이에 따라 친환경 및 자율 자동차, 스마트 선박, 수소 생산 및 저장,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등 지역의 핵심전략 산업 분야 기술 개발이 공모에 추가됐다.
또한 과제 주관기관에 대학, 정부 출연 연구소 뿐만 아니라 기업도 포함되어 기업의 수요가 반영된 현장맞춤형 기술개발을 통한 지역산업 발전 및 일자리 창출도 가능해 졌다.
공모 규모는 5,000만원부터 최대 5억원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6개월 정도의 단기 수행 과제와 기업의 수요를 적극 반영한 대형과제도 포함됐다.
특히 울산지역 핵심 분야인 미래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 분야의 경우 최대 4년 동안 연 5억 원의 대형과제를 포함한다.
울산·경남지역 지역대학의 공동연구도 가능함에 따라 지역 간 연구 교류를 활성화하고,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협업체계도 구축한다.
울산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지역기업의 애로기술 해결과 핵심기술 개발 지원은 물론 연구에 참여하는 대학의 전문인력이 지역기업의 채용까지 연계될 수 있는 연구-취업-성장의 선순환 체계 구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공모 신청기간은 오는 9월 30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 등은 울산·경남지역혁신플랫폼 누리집(http://gn-platform.or.kr/main.do) 사업공모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