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905호 15면
(기자의눈) 보급만큼 중요한 전기차 충전기 관리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3일(월) 16:03    게시 : 2021년 09월 13일(월) 16:16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제주도가 충전소가 부족하다기보다 유지관리가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완충 후 입도해서 3일 후 나왔는데 고장난 충전기가 방문한 4곳 중 3곳이었습니다.
#어찌보면 충전수요도 적고 그래서 유지보수가 제대로 안되는 충전소는 없애는 것이 궁극의 해결방안인 듯 합니다.
한 전기차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다. 어느 전기차 사용자는 최근 자기 경험을 말하며 전기차 충전기가 제대로 관리되고 있지 않다고 토로했다. 이처럼 전기차 충전기 관리 부실에 대한 문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안호영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기준 전기차 급속 충전기 고장건수가 해마다 1000건이 넘는다. 당시 기준 급속 충전기 대수가 2896기인데 고장 건수는 2018년 1088건, 2019년 1908건, 2020년 1792건으로 확인 된 것.
장철민 의원실 설문조사에서도 ‘불편한 충전’이 52%를 차지해 전기차 운행에 가장 큰 걸림돌로 꼽혔다. 불편한 충전에는 부족한 충전 인프라 보급과 관리 부실 등 모두가 포함됐다.
정부도 사실 방관만 한 것은 아니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완속충전금 보조금 사업에 참여하려면 충전 시설 수량에 맞는 AS 및 콜센터 인력을 배치하게 했다. 또 공공급속충전기에 대해 고장 발생 때 즉각 조치 원칙을 만들고 고장률 2% 미만으로 유지하도록 59명의 긴급점검 및 대응 전담반을 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고장난 충전기에 대한 불만의 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오는 것으로 보아 정부와 전기차 사용자가 느끼는 완만한 충전기 사용에 대한 온도차는 아직도 크다. 정부와 사업자들에게 충전기 유지보수는 충전기 보급에 따른 부가적인 뒤처리 정도로만 치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충전기를 사용하는 전기차 사용자에게는 고장난 충전기가 없는 것이 동네에 충전기 하나 설치하는 것만큼 중요하다. 사용자가 피부로 느낄만한 충전기 유지보수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