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812호 0면
현대重 직원들, 사회공헌 포상금 전액 기부 ‘귀감’
현중 상륙봉사회, 2020년 특별공로상 포상금 500만원 전액 기부
15일 ‘기부금 전달식’ 갖고,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에 기탁
소외계층 돌봄, 지역사회 상생, 미래세대 자립 위한 기금으로 활용
송세준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15일(금) 16:46    게시 : 2021년 01월 15일(금) 16:46
현중 상륙봉사회가 15일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에 ‘2020년 특별공로상’ 포상금 500만원 전액을 기부했다.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지난해 사회공헌활동 공로로 회사로부터 받은 포상금 전액을 기부해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현중 상륙봉사회(회장: 현대중공업 김남이 기장)는 15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문화관에서 ‘특별공로상 포상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에 500만원을 기탁했다.
현대중공업은 매 연말 한결같은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역사랑을 실천한 동호회(단체)에 특별공로상과 함께 포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현중 상륙봉사회는 지난해 2월 지역 자장면 무료급식 봉사를 시작으로 4월부터 10월까지 북구 당사항, 동구 상진항 등에서 수시 해양 정화활동, 8월 경남 합천군 수해복구 지원, 11월 밀양 동명마을 사과 수확 등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구슬땀을 흘렸다.
현중 상륙봉사회 김남이 회장은 “2020년 현대중공업 우수 봉사단체로 선정돼 영광이다. 포상금 기부라는 나눔 활동으로 신축년 한 해를 시작할 수 있어 뜻 깊다”며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더 많은 회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하지 못해 아쉬운 점이 있었다. 올해는 해병대 정신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고 끈끈한 전우애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중 상륙봉사회의 기부금은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소외계층 돌봄, 지역사회 상생, 미래세대 자립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초 그룹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해 기업과 임직원이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을 설립하고,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을 한마음으로 돕고 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