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722호 15면
국토부, 소규모재생사업 대상지 75곳 선정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첫 단추, mini 재생 시동걸다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5일(월) 07:15    게시 : 2020년 05월 25일(월) 07:16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두 달에 걸쳐 2020년 소규모재생사업 공모절차를 진행한 결과, 사업 대상지 7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단기간(1~2년)내 완료 가능한 단위사업(3~4개 내외)을 발굴해 지자체가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심사를 거쳐 국비(1곳당 최대 2억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은 사업을 신청한 138곳의 기초지자는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절차를 거쳤다.
선정된 사업은 평가과정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 사업계획을 수정·보완하고, 6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으로 국비 총 100억원(사업지당 평균 1억30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 사업은 주민과 지자체가 협력해 지역 내 소규모 사업을 직접 발굴하고 추진해 보는 경험을 축적함으로써 향후 뉴딜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내는 데 의의가 있다. 실제로 2018년∼2019년까지 선정된 총 145곳 가운데 32곳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으로 이어지는 등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주민 주도집단이 없거나 단순한 시설·환경 정비에 치우친 곳은 선정을 지양하고, 마을공방 운영(강원 고성), 골목길 특색가로 조성(경북 성주) 등 지역자원을 충분히 활용하며 협동조합(경기 군포) 양성 등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엿보이는 곳을 중점적으로 선정했다.
또 6월 내 국비를 교부하여 사업계획대로 신속히 추진·집행될 수 있도록 하며 국토부·LH지원기구·지자체간 간담회, 현장방문, 전문가컨설팅 등 다양한 측면 지원도 함께 추진된다.
조성균 도시재생역량과장은 “올해 소규모재생사업에 지역주체들의 적극적 참여로 의미 있는 많은 사업들이 선정되었다“ 라고 말했다. 또 ”향후 본 사업들이 도시재생 뉴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관리 또한 빈틈없이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