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631호 0면
어기구 의원 “서부·동서발전, 일본 해운사 이용 각성해야”
5년간 일본 해운사에 지급한 용선료 서부 5255억원, 동서 566억원
발전공기업, 장기 용선계약 묶여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당진시).
일본과의 통상마찰이 발전기자재 국산화 열풍으로 이어지고 있지만 발전사들이 발전용 석탄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일본 국적 선박을 이용하는 대가로 지난 5년간 5821억원의 이용료를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당진시)이 서부발전과 동서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발전용 석탄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일본 국적 선박을 이용한 횟수가 서부발전의 경우 270회, 동서발전의 경우 34회였다.

이들 기업이 일본 국적 선박을 이용한 대가로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금액은 서부발전이 5255억원, 동서발전이 566억원이다.

어 의원은 “장기계약에 묶여 있는 발전사들의 상황은 이해하나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항의하며 온 국민이 자발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에 비춰보면 사회적 책임이 있는 공기업들이 이에 대해 각성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11:17
게시 : 2019년 10월 10일(목) 13:53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