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신뉴스   지면보기   RSS   트위터    
 
안전ㆍ기술
전기공사
철도
건설
 
기사제보
 
 
전기신문 홈 > 시공·안전 > 안전ㆍ기술              뒤로가기
[해당기사 PDF] [날짜별 PDF] [호수면 : 제2796호 11면]
폰트 크게 하기 폰트 작게 하기 줄 간격 늘리기 줄 간격 좁히기

전기박사님! 이럴땐 어떻게?


지락차단장치 설치관련 문의입니다 <작성자 : 5522lee>

질문 :

전기설비기준에 보면 ‘사용전압이 60V를 넘는 저압의 기계기구를 사람이 쉽게 접촉할 우려가 있는 곳에 시설하는 경우, 전기를 공급하는 전로에 지락차단장치를 설치한다’고 되어있습니다.
현재 저희 회사는 154kV 수전 - 22kV - 3.3kV - 440V 부하 순으로 강압하여 사용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440V 유도전동기 부하가 대다수입니다.
전압을 보면 아시겠지만 대부분 비접지 계통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저압에는 지락차단장치를 설치한다라고 되어있는데 저희 회사같은 경우 비접지 계통이다보니 저압쪽을 보면 ACB가 있고 MCC에는 MCCB+EOCR 등만 취부되어 있읍니다.
설비기준에서 말하는 지락차단장치는 어떤걸 얘기하는건지 또한 예외 규정에 들어가서그런건지 문의드립니다.

답변 :

전동기에서 MCCB는 단락전류 차단용이고 MCCB 2차측에 있는 마그네틱 스위치가 EOCR에서 접점을 받아서 지락차단합니다.
없으면 기술기준 위반 입니다. 기술기준을 위반하면 사고시에 구속될수도 있읍니다.
참고로 변압기 2차측 사용전압이 400V 이상이면 지락차단장치를 설치하여야 합니다. ACB반에 계전기가 없는지요.


활선상태 확인방법 <작성자 : chu0415>

질문 :

맨홀안에 고압케이블(6/10KVFCV 35SQ/3C) 5회로가 있습니다.
이중 사선상태인 1회로의 케이블을 찾아 절단, 철거를 하여야 하는데 3C케이블이라 후크메타로 전류측정이 안됩니다.
비접촉식 검전기로 측정을 하니 케이블 근처에서 경보음이 나서 정확이 어떤 케이블이 사선 상태의 케이블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답변 :

아래와 같이 한번 해보세요.
1. 사선 cable의 마지막에서 전선을 대지에 접지시킨다
2. 사선 cable의 시작점에서 슬라이닥스로 cable과 대지가네 전압을 서서히 올리면서 약 10A 정도의 적은 전류를 흘려 setting 한다
3. 전원 sw 를 on -off 하면서 아나로그 후크온 전류 메타를 이용하여 맨홀에서 전류를 흘렸다가 차단하는 방식으로 점검한다
4. 5회로 전체에서 1가닥이 확실 거기에 응한다면 그 cable이 사선 cable 입니다
안전이 최고이니 전체 cable을 전량 점검해 확실히 검증된 후 철거를 하시길 바랍니다.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최종편집일자 : 2012-05-23 10:50:23
최종작성일자 : 2012-05-21 19:07:58


 
(전기안전대상-은탑산업훈장)이...
전국 승강기 4대 중 1대 '15년 ...
대우조선해양 고압천연 가스 연...
전기안전연구원, 30일 전기안전...
전기안전 문화 확산의 場으로 승...
(전기안전대상)대통령표창 - 이...
전기안전公, 내년 ‘국제전기안...
(이슈 앤 데이터)2013년 산업재...
고용정보원, 대학생 취업역량 제...
전기안전公 경기지역본부, 무재...

 
             
HOME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사업안내 | 회원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사이트맵
[기사제휴]   NAVER | DAUM | NATE | Google | ZUM | Yahoo | Korea
[해외제휴]   중국전력보 | 베트남전기리뷰 | 미국전기저널 | 몽골E&EN 전기저널 | 몽한에너지협회
상호:(주)한국전기신문사 | 주소 : 서울시 강서구 공항대로58가길 8 (등촌2동 533-2) |Tel: 02)3219-060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49 (2005.12.19) | 회장: 장철호 | 발행인ㆍ편집인: 류재선 |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