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산업부 조직개편 작업 마무리 ...전력국·수소국 신설
에너지산업실 산하 4국...자원국과 수소국은 에너지차관 직속
전력계통혁신과·신산업분산에너지과·재생에너지보급과·수소산업과 신설
정형석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08일(목) 12:36    게시 : 2021년 07월 08일(목) 13:26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 이행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과 함께 전력국(전력혁신정책관)과 수소국(수소경제정책관)이 새롭게 만들어진다.

에너지전담 차관 직속으로 자원산업정책국과 수소국이 배치되며, 에너지산업실장 산하에 에너지전환국, 전력국, 재생에너지국, 원전산업정책국이 배치된다.

또 전력국 안에 전력계통혁신과와 신산업분산에너지과 등 2개 과가, 재생에너지국에는 풍력과 태양광을 전담할 재생에너지보급과가, 수소국에는 수소산업과가 신설되는 등 총 4개과 정도가 새로 만들어진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산업부 조직개편안이 이르면 이번 주에 확정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지난 연말 현행 1실 3관 1단 17과로 구성된 에너지전담조직을 2실 6관 27과로 확대하는 조직개편안을 행안부에 제출했다. 인력도 100명 이상 충원을 요청했다.

하지만 행정안전부는 1실 4관 2국, 20과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행안부가 제시한 안에는 수소국과 신산업에너지국 등 2개국과 계통혁신과, 재생에너지보급과, 수소산업과 등 3개 과를 신설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산업부는 일부 명칭 수정과 함께 직속국 변경, 에너지분석협력과, 원전지역협력과, 풍력에너지과, 그린수소과 등 4개 과의 추가 신설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 행안부와 논의가 진행 중인 데다 기획재정부와의 협의 절차도 남아 있어 2국, 3~5과, 40명 정도 인력이 늘어나는 선에서 조율될 가능성이 높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존의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아래 과 단위 조직이었던 수소 부문을 국 단위 조직으로 키우고, 재생에너지 증가에 따라 신산업과 시장운영, 전력망 보강 등을 위해 전력국을 신설하는 게 이번 조직개편의 주요 골자”라며 “아직 행안부, 기재부와의 협의 절차가 남아 있어 이번주 중에나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