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국민DR 최근 3개월 새 참여자원 2배 증가
12월 850개에서 3월 2000여곳으로 늘어나..파란에너지 1730개로 1위
김성철 파란에너지 대표 “사업성보다 사명감에 참여...동기 부여 위한 제도개선 필요”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10일(수) 11:15    게시 : 2021년 03월 11일(목) 14:09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국민 DR이 제도 시행 3년 차를 맞아 점차 속도를 내고 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2019년 12월 시작된 국민 DR은 지난해 11월까지 1년간 감축 발령은 45회, 감축량은 255kWh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의 분산에너지 정책에 따라 국가적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국민 DR 실적도 늘어났다는 평이다. 하지만 아직은 국민의 적극 참여 동기가 부족해 아쉽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민 DR 참여 사업자는 3월 현재 수요관리 사업자 8곳과 전력량정보제공사업자 6곳을 합쳐 14곳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다만 참여자원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 12월 850개에 불과했던 국민 DR 자원은 3개월여 만에 2000여개로 불었다.

전체 사업자 가운데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 파란에너지의 경우 지난해 12월까지만 해도 400여개 정도였던 참여자원이 올해 들어 1730개로 4배 가까이 늘어났다.

한국전력수요관리협회 국민 DR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철 파란에너지 대표는 “최근 전기요금과 깨끗한 에너지에 대한 국민 인식 변화와 정부, 민간이 합심한 홍보 활동 등으로 참여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참여자 유인동기는 여전히 아쉬운 상황이다. 현재 제도상 일반가정에서 국민 DR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감축하더라도 얻게 되는 수익은 ‘한 달에 몇 천 원’ 정도에 그치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사업자들이 현재 사업성보다는 에너지를 위한 사명감과 미래에 대한 희망으로 일하듯 국민 DR 참여자도 아직은 돈보다는 기부, 기여의 느낌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가입한 참여자가 모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동기가 부족해 제도적 개선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래혁 전력거래소 분산자원시장팀장은 “기존에는 스마트 계량기가 없으면 국민 DR에 참여할 수 없었지만 지난해 계량기 서버에 시간대만 있어도 인정해주는 것으로 조건을 완화해 참여 가능성을 높였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제도 개선에 대한 계획은 없지만, LH아파트 단지가 중점적으로 참여해 고객 수가 꽤 늘어나는 등 국민 DR 참여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전력거래소뿐만 아니라 스마트그리드협회도 국민DR 활성화에 적극적인 모양새다. DR 기능을 갖는 스마트가전 표준 개발과 함께 관련 기관들과 MOU 체결을 진행 중이다.

심규한 스마트그리드협회 연구원은 “정부 과제로 진행 중인 DR 기능을 갖는 스마트가전 표준 개발이 완료되면 가전제품에 DR기능이 들어가 지금처럼 사업자들이 감축을 요청하고 참여자들이 직접 줄일 필요가 없어진다”며 “표준이 완성되고 스마트가전 보급과 맞물린다면 본격적으로 국민DR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민DR 활성화를 위한 정책도 변경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위해 전력거래소, 스마트그리드협회, 국민DR사업자, 가전회사들이 모여 상반기 안에 MOU체결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