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울산시,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출범식 개최
울산시-14개 기관․업체, ‘탄소중립 선도 업무 협약’ 체결
이산화탄소 활용한 탄산칼슘으로 제품실증
온실가스 저감 및 탄산칼슘 활용 신산업 성장 등 기대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02일(화) 22:24    게시 : 2021년 02월 02일(화) 22:37
울산시는 2일 시청 상황실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앞줄 가운데)과 조원경 경제부시장, 김희천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14개 기관․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출범식을 갖고 온실가스 저감 및 탄산칼슘 활용 신산업 성장 등 탄소중립 선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울산시는 2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울산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지난해 11월에 수소, 게놈에 이어 이산화탄소 자원화 사업이 4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이번 출범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조원경 경제부시장, 김희천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14개 기관․기업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계획 발표와 참여 기관 및 기업과의 간담회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출범식에서는 울산시와 특구사업자 간의 탄소중립 선도 업무 협약이 체결됐다.

협약의 세부내용을 보면 울산시는 특구사업에 참여하는 기관, 업체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과 예정된 사업비가 적기에 신속히 지원되도록 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총괄주관기관으로서 특구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며, 참여기업의 실증에 관한 기술지원 및 애로기술 해소를 위해 적극 협력하게 된다.

이와함께 특구사업에 참여하는 기관 및 기업은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며, 실증사업의 확산 등을 통해 탄소중립 사회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이번 특구사업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총괄주관하며 국비 93억 원을 포함한 172억 원의 사업비로 추진된다.

기간은 올해 1월부터 내년 12월까지 2년간이다.

사업 주요내용은 고등기술연구원에서 45%이상 저품위탄산칼슘을 울산폐기물소각장에서 생산하여 세움건설(주), 케이지케미칼(주), ㈜웰스톤, ㈜케이씨엠에서 도로포장용콘크리트, 테트라포드 등으로 제품화해 현장실증하게 된다.

또한 ㈜네오그린에서 95% 이상의 고품위탄산칼슘을 울산하수슬러지처리시설에서 생산해 ㈜유원산업, ㈜지디아이, ㈜케이와이텍, ㈜비에스케미칼에서 특수제지, 방진고무 등으로 제품화해 현장 실증한다.

이렇게 생산된 제품들은 사전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및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에서 성능분석 및 친환경인증을 거치게 된다.

한편 울산시는 이번 사업의 재정확보를 위해 지난해 정부 예산 편성시 특구사업비 확보를 위해 노력한 결과 기반구축 사업비 등에 필요한 국비 47억 원 가운데 46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사업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향후 2차년도 사업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 나갈 예정이다.

울산시는 이산화탄소 자원화 사업이 향후 산업 전반에 파급되어 신산업 성장 및 고용효과에 이바지 하는 것은 물론 산업 파급 속도에 비례해 온실가스 저감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수소생태계 조성과 이산화탄소 자원화 특구를 비롯한 5대 특구사업을 육성해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울산 기후위기 대응 실천을 위한 모든 역량을 탄소중립에 결집해 나갈 계획이다”며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체결한 이번 협약을 통해 시와 산・학・연이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울산이 탄소중립 사회를 선도하는 중점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