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수원, 체코원전 수주 본격 채비
8일 체코 두코바니 원전 EPC사업 법률자문사 선정 입찰 마감
김앤장, 태평양, 율촌 등 국내 굴지의 로펌들 수주전 뛰어들어
정형석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9일(수) 16:14    게시 : 2020년 12월 09일(수) 16:33
정재훈 한수원 사장(가운데)이 지난 9월 체코 현지 원전 관련 기업 4개사 (NUVIA, I&C Energo, TES, MICO) 대표들과 원전 전주기 협력 체계 구축 및 현지화 협력의 일환으로 원전운영 및 정비, R&D 등에 관한 협력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체코 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본격 채비에 나섰다.

한수원은 지난 8일 체코 두코바니 원전 EPC(설계・조달・시공) 사업 자문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하고, 향후 입찰에 참여한 기업들과 협상을 진행해 최종 낙찰자를 선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선정되는 자문사는 향후 체코 정부로부터 입찰제안서(RFP)가 발급되면 사업에 대한 법률자문과 협상 지원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계약기간은 2021년 1월부터 2024년 12월 말까지 4년이며, 총용역비는 17억5700만원에 달한다.

원전수출사업은 워낙 규모와 리스크가 큰 만큼 이번 입찰 참여조건은 국내 로펌뿐만 아니라 체코 현지 로펌과 해외 글로벌 로펌이 컨소시엄 형태로 응찰하도록 했다.

국내에서는 김앤장, 태평양, 율촌 등 국내 굴지의 로펌들이 대거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수원은 이미 한국전력기술, 한전연료, 두산중공업, 대우건설 등과 ‘팀코리아’ 입찰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체코 원전 사업 수주 작업에 착수한 상황이다.

당초 체코 정부는 올해 말 신규 원전 건설사업 입찰안내서를 발급하고, 2022년까지 사업자를 선정해 2029년 착공, 2036년 가동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총리가 두코바니 원전 입찰을 내년 총선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의견을 내면서 입찰 일정이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 로펌 관계자는 “한수원이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신규 원전 건설이 중단되자 해외에서 활로를 모색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아직 체코 정부로부터 입찰안내서(RFP)가 발급되지 않았는데 예정대로 법률자문사 선정작업에 돌입한 것을 보면 어느 정도 수주에 자신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생태계가 무너지면서 원전 수출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있지만 앞으로 국가별로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하려면 신규 원전 건설 수요가 지속적으로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해 국내 로펌들도 사활을 걸고 이번 법률자문사 입찰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e-단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3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