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앵커기업 선정에 '홀대 논란'
실무협의회 지역기업 한 곳도 없어
서울 소재 성도건설산업 선정 "이해 안돼"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19일(목) 04:32    게시 : 2020년 11월 20일(금) 10:23
부산시청
부산시 산업정책에서 지역기업 홀대가 도를 넘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지난 8월 원자력을 중점산업으로 울산과 공동으로 선정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회(위원장 손창식)에 부산의 기업들은 한 곳도 참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2일 부산연구원에서 열린 협의회에는 부산에서 12명, 울산에서 10명이 참석했으며 이 중 기업 관계자는 4명이며 이들 기업은 모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앵커기업이다.
부산 측 앵커기업은 한전KPS, 성도건설산업(대표 도문길, 이하 성도)이며 울산 측 앵커기업은 한국전력기술, 두산중공업 등이며 이 중 지역 연고 기업은 한 곳도 없다.

부산의 원전업계 관계자는 “한전KPS는 부산 기업은 아니지만 원자력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대기업으로 앵커기업에 선정될 만하다고 생각하지만 성도는 매출 173억원, 종업원 30명에 불과한 서울 소재 중소기업인데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성도가 대기업은 아니고 건설회사지만 폐기물처리에 전문성을 가지고 있고,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에 적합한 부산 기업이 없었다”며 “부산 기업을 포함 안 시킨 것이 아니라 못 시켰다”고 해명했다.
이어 “서울기업이지만 부사장이 부산에서 원전해체와 관련 세미나에 꾸준히 참석하는 등 적극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지역의 원전 업계 관계자는 부산시의 해명에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지역 관계자는 “부산에도 시가총액이 3000억원에 달하는 에너지 관련 코스닥 상장기업도 있다”며 “10년 넘게 한수원 협력업체로 원자력발전소에서 일했지만 성도라는 이름은 금시초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도 홈페이지를 보면 2016년부터 ‘건설폐기물 수집 운반 허가증’ 면허를 보유하고 있는데 5년 동안 폐기물 처리 분야에서 얼마나 대단한 기술과 실적을 축적했는지 의문이며 방사선 폐기물 관련 면허 등은 보이지 않아 원전업계 업력은 있는지 의문이다”며 “기술력, 매출, 열정 등 여러 측면에서 성도보다 우수한 기업들은 부산에도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 “부산에 원전 관련 중소기업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부산시는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려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부산시가 먼저 나서 기업들을 찾아갈 생각은 하지 않고 세미나에서 자주 봤다는 이유만으로 서울 기업을 앵커기업으로 선정한 것에 대해 지금까지 부산시에 납부했던 세금을 돌려받고 싶을 정도로 부산 시민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희균 한국원자력연구조합 사무국장은 “에너지융복합이라는 기본 개념 밑에 관이 멍석을 깔아줘야 하는데 지역 기업이 없는 협의회는 의미가 없다”며 “세부사업계획 수립 시 부산 기업을 적극 발굴해 참여시키는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역 관계자는 “원전 해체 산업은 특성상 지역의 중소기업을 사용 안 할 수 없지만 부산 기업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서울 기업의 하청으로 전락하는 것”이라며 “협의회에 부산 기업은 없고 서울 기업이 있다면 서울 기업들이 동향 등 가장 빠른 정보를 얻을 수 있는데 이것은 부산시가 지역 기업이 서울 기업의 하청으로 들어가는 것을 방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역 시민단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김희매 대한민국유권자총연맹 회장은 “정부에서 단지를 추진하게 된 취지는 지역이 주도적으로 에너지기술산업의 융복합을 추진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함인데 지역기업이 협의회에 참석하지 못한다면 어떻게 기업의 의견을 반영할 것인지 부산시에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시가 지역 기업에 우대를 해주지 않는다면 기업들은 부산에 남아야될 이유를 느끼지 못하고 기업들의 탈부산은 계속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e-단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