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특허청, 해외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대응 강화
추경 20억 활용 대응지원 아세안 6개국·대만까지 확대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29일(수) 15:59    게시 : 2020년 07월 29일(수) 15:59
특허청의 아세안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대응 시범지원 사례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추경 예산 20억원을 활용해 해외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대응지원을 중국에서 아세안 6개국과 대만으로 확대한다고 7월 29일 밝혔다.

특허청은 본격적인 확대에 앞서 아세안 6개 국가를 대상으로 지난 3~5월 시범사업을 시행해 우리 기업의 위조상품 판매 게시물 845건 차단에 성공한 바 있다. 특히 아세안 온라인 쇼핑몰 1∼2위 업체와는 MOU 체결을 통해 아세안 지역에서의 온라인 위조상품 대응 기반을 마련하기도 했다.

특허청은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에 대한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은 중국과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중국의 경우 소수 전문 인력이 업무를 일괄 처리한 반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은 국가 수 및 언어 특수성 등을 고려해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추진한다.

모니터링단은 약 2주간의 교육을 거쳐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재택 방식으로 업무를 수행한다.

한편 1차 기업 평가를 통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에서의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이 필요한 기업 41개사도 선정했다.

선정 기업별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은 평균 5개 국가 이상에서 이뤄져 약 200개사 이상의 기업을 지원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2차 기업모집은 오는 8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지식재산보호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연우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기업 스스로 늘어나는 온라인 위조상품을 단속하는 것은 어려운 측면이 있으므로, 정부 차원에서의 관련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