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박원순 시장 유서 발견, '미투' 진실 들어있을까? "3년 성추행…여러 명에게 시도했다"
심지원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09일(목) 21:08    게시 : 2020년 07월 09일(목) 21:08
박원순 유서, 박원순 시장 미투, 실종 (사진: SBS)
'박원순 유서' 발견이 또 다른 관심을 얻고 있다.

오늘(9일) 박원순 시장 실종 및 유서 발견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가 도배됐다.

특히 박원순 유서 발견에 앞서 "그가 실종된 이유가 여비서의 '미투' 고소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이 퍼져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

다수 매체에 따르면 박원순 유서, 실종 사건이 일어나기 전인 지난 8일 한 여성은 변호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철에 출석 "비서 일을 시작했던 2017년부터 오랜 성추행을 당했다"라며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박원순 시장이 텔레그램을 이용해 개인적인 사진을 보냈고, 신체 접촉을 꾸준히 시도했다. 나 외에도 그에게 성추행 당한 이들이 더 있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박원순 시장 미투에 관련된 사실을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으나 실종, 유서 발견 등이 세간의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박원순 유서가 발견되자 일부 누리꾼들은 "미투가 사실이라서 사라진 것 아니냐", "미투가 사실이더라도 극단적인 선택이라면 안타까울 것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전하고 있다.


심지원 기자         심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