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중기 86.3%, 미·중간 코로나19 책임공방으로 무역 분쟁 확산 우려
중기중앙회, ‘코로나19로 인한 미·중 무역 분쟁 확산에 따른 영향’ 조사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08일(수) 09:12    게시 : 2020년 07월 08일(수) 14:54


중소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은 코로나19로 인한 미·중간 책임공방에 따라 무역 분쟁이 확산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미·중 무역 분쟁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 조사’에서
86.3%는 무역 분쟁이 확산될 것이라고 답했다. 확산 시 예상되는 지속기간에 대해서는 ‘6개월~1년 이내’ 응답이 45.0%로 가장 높았고, ‘1~3년(31.7%)’, ‘6개월 이내(15.7%)’ 순으로 나타났다.

미·중간 무역 분쟁이 중소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중소기업 절반이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51.3%)’라고 답했다. 영향 없음은 47.0%, 긍정적은 1.7%에 불과했다.
예상되는 피해로는 ‘전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수출 감소(71.4%)’, ‘미·중 환율전쟁으로 인한 변동성 증가(38.3%)’, ‘중국 시장 위축에 따른 對중국 수출 감소(34.4%)’, ‘중국 내 생산기지 가동률 저하 및 타국 이전 압박(9.7%)’ 순으로 나타났다.

대응전략과 관련, ‘별도 대응방안 없음(42.0%)’이 가장 많아 대외 리스크 관리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거래처 및 수출시장 다변화(32.7%)’,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투자 확대(17.3%)’, ‘환변동 보험 가입 등 환리스크 관리 강화(17.0%)’, ‘생산기지 이전(4.7%)’ 등을 꼽았다.
미·중 분쟁 리스크 극복을 위한 정부 중점 과제(복수응답)로는 ‘수출 다변화를 위한 해외시장 정보제공 강화(41.7%)’를 가장 많이 요구했다. 이어 ‘해외 마케팅 지원 강화(37.0%)’, ‘환율 변동 대응 등 외환 시장 안정화(32.3%)’,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지원 강화(28.3%)’,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맞춤 전략 수립(16.3%)’, ‘국내 등 생산기지 이전 중장기적 지원(10.7%)’ 등이 뒤를 이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미·중간 코로나19 책임공방과 홍콩보안법 통과로 양국 간 갈등이 격화되면서 무역 분쟁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나라의 가장 큰 무역상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확산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수출 중소기업에게 최악의 상황으로 정부는 시나리오별 중소기업 맞춤 전략을 수립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