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스마트공장 도입 中企 10곳 중 9곳 “빅데이터 분석 도입 필요”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 제조 데이터 활용 실태 및 분석 수요 조사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22일(월) 14:49    게시 : 2020년 06월 22일(월) 14:49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고도화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이 필요하고 이를 통해 불량률 감소와 원가 절감 등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빅데이터 기반 중소제조업 혁신 관련 정책 개발을 위해 지난 6월 1일부터 4일까지 전국 259개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제조 데이터 활용 실태 및 분석 수요 조사’를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결과 스마트공장 내 제조 데이터 수집 비중은 ▲각종 센서 장비/시스템을 통한 자동 수집(43.3%) ▲바코드, PDA, 터치스크린 등 데이터 직접 입력 (39.1%) ▲업무 일지/Excel 등 수기 작성(17.3%) ▲기타 0.4%로 절반에 가까운 데이터가 자동으로 수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조 데이터는 ▲실시간 모니터링 (69.5%)▲수요예측/불량 등 원인분석 (42.9%) ▲고객사가 요구하는 공정 품질 분석 자료(34.7%) 등에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스마트공장의 데이터가 단순히 쌓아두기만 하는 수준을 넘어 다양한 제조공정에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중소기업의 88.8%는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이를 통해 ▲불량률 감소(66.5%) ▲원가 절감(62.2%) ▲생산량 증대(50.0%) ▲수요예측(32.6%) 등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최근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 전략인 리쇼어링의 요체가 바로 빅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공장의 고도화”라며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기업의 88.8%가 제조 데이터를 실제 활용하면서 이미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 “사업추진과 관련해 중소기업들이 지속가능성과 업종 전문성 등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전문성 확보와 더불어 공통 제조공정의 데이터 분석 및 활용이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중앙회 및 협동조합 등 사업자 단체의 참여를 적극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