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SH공사, 연금형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
노후대책 소득 절벽 감안한 사업모델
오는 7월 24일까지 신청 가능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07일(목) 13:30    게시 : 2020년 05월 07일(목) 13:30
서울주택도시공사(사장 김세용)는‘SH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의 일환으로 고령자 노후대책을 위한 ‘연금형 자율주택정비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국내 최초로 시범사업을 공모했다고 7일 밝혔다.

SH형 자율주택정비사업에 참여하는 60세 이상 집주인이 원할 경우 현금청산 단계에서 기존주택을 공공에 매각하고, 해당 부지에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에 재정착하면서 매각대금에 이자를 더해 10~30년 동안 연금처럼 분할 수령할 수 있다.

서울시 저층주거지는 주택의 노후화와 집주인의 고령화가 동시에 진행 중이다. 단독·다세대·연립주택의 52%는 경과년수 20년 이상이며, 저층주택 자가 거주자의 58%(36.3만호)는 60세 이상이다(2015 인구총조사). 또한 2019년 SH도시연구원에서 50대 이상 노후 단독·다가구주택 소유자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6%는 노후준비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67%는 상황에 따라 주택을 처분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SH도시연구원의 연금형 자율주택정비사업 월지급금 시뮬레이션 결과, 종전 자산 지분이 작거나 비례율이 낮아 추가분담금을 낼 여력이 없는 고령자도 경제적 손실 없이 참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평가액이 2억7700만원인 65세 집주인이 30년 연금형을 선택할 경우, 공공임대주택 재정착을 위한 보증금과 월임대료를 선공제한 후 66~77만원의 월지급금을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동일 조건의 주택연금 상품의 월지급금(42만6000원) 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주택을 매각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지만 신축 공공임대주택에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고, 임대료 공제 후 30년 동안 연금형으로 돌려받는 총액이 2억8000만원으로 주택연금의 총수령액(1억5000만원)에 비해 경제적으로 유리하다.

연금형 자율주택정비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토지 등 소유자는 ‘SH형 자율주택정비사업 임대주택 매입공고’에 따라 올해 7월 24일까지 신청·접수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세용 SH공사장은 "연금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저층주거지 재생과 고령사회 대응이라는 정책 기조에 부합하는 혁신적인 사업모델"이라며 "재해 등으로 불가항력적인 소득단절 상황이 와도 걱정 없이 노후를 보낼 수 있다면 고령자뿐만 아니라, 자녀와 국가의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